괜찮은 날도 오겠지

괜찮은 날도 오겠지

아직도 계절이 뜨겁다. 여전히 꺼지지 않은 촛불과 쇠고기, 독도와 일본, 어엿한 독도를 리앙쿠르 록스로 원상회복하여 다시 불러주니 가슴 쓸어내리며 감지덕지해야 할 것 같은 묘한 분위기와 미국, 물가고에 시달리는 서민들의 허덕임, 잊을 만하면 터지는 사건 사고, 안전관리니 인재니 하는 후렴들. 연례행사처럼 찾아오는 비 피해와 죽어가는 사람들, 관광에 나서 여유롭게 새벽 해변을 산책하다 총에 맞아 죽은 사건과 이를 조사할 수도 없는 억울함, 중계인지 예보인지 모른다는 기상청과 장비 탓으로 이어지는 짜증나는 구습의 반복. 직책이 곧 이권이라며 벌이는 돈 봉투 잔치와 대통령 부인의 사촌이라는 이름만으로도 거액의 장사가 되는 매관매직의 뒷거래. 온통 뒤죽박죽이고 우왕좌왕이며 애들 말대로 ‘왕짜증’이다. 그런 와중에 가장들은 딸린 가족들이 무서워 하루라도 휴가라는 이름으로 때워 보려 안간힘을 쓰면서 그렇게 여름을 지내고 있다.

내가 점쟁이는 아니지만 내년 이맘 때까지 이 나라에 생길 일을 대충 예견할 수 있다. 정치꾼들이 실상 아무것도 아니면서 대단하게 느낄 수밖에 없는 요상한 일들을 만들어 낼 것이고, 고시원이니 뭐니 하는 다중시설에서 큰 불이 나 안전관리와 인재라는 얘기를 한 1주 정도 떠들어대다 말 것이며, 장마와 태풍이 오면서 물 난리로 죽어가는 사람이 생길 것이고, 퍼주기다 아니다 하며 논란을 벌이다 조용해질 북한 관련 사건이 한 두어 개쯤 터질 것 등등이다.

조용한 날 없는 뜨거운 여름

복잡다단하기 이를 데 없는 역사를 살아가는 것이 국가적 경영이고 개인적 삶의 영위인 것 같아도 정작 10개도 안 되는 주제를 이리 돌리고 저리 돌려가면서 떠들어 대는 것이 우리들의 어리석음이다. 옛 성현들이 뭐든 사자성어로 표현하기를 좋아했다 하니 우리네 삶의 의제도 요약에 요약을 더하면 한 4개쯤밖에 안 되는 것일까?

이 세상을 지으신 조물주의 섭리만이 계절의 변화를 주관하시고 갈무리 하신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그래서 사람들의 몫이 무엇인지 헤아려 순응하고 적응하며 살아가야 한다는 것이 세상의 이치인 줄을 알면서도, 우리들의 이야기는 우리 스스로가 써 내려가고 결국 우리가 우리의 꼴을 만들어 간다는 것을 알면서도, 조금 고상하고 품위 있게 살아가는 것, 그게 그렇게 어렵다.

사람들은 자꾸 하늘 대신 하늘에 버금갈 높은 사람들만 쳐다보는 습성을 가지든지 아니면 독불장군식의 이기주의와 쾌락주의만을 고집하면서 살아간다. 대통령이 바뀌고 미국 대통령이 찾아오면 모든 게 나아질 것 같아도 그게 꼭 그렇지만은 않다. 하기야 위대한 정치인이 위대한 국가를 만들어간다는 것이 구석기 시대쯤의 무지의 소치라는 것을 알면서도 대중의 휩쓸림에 내둘린 사람들은 자꾸 그런 정도의 환상이라도 붙잡아야만 이 각박한 세상을 살아갈 수 있을 것이라는 착각을 하기 때문이다. 장구는 못 치는 사람이 장구 탓만 하고 피리를 못 부는 사람이 피리 탓만 한다더니 우리 꼴이 딱 그렇다. 내 자신을 먼저 탓하는 것이 우선인데 속죄양이며 제물로 바칠 양을 찾느라 우리는 그저 바쁘다.

영영 가지 않을 것만 같고 다시는 오지 않을 것만 같은 계절의 변화가 오는 것을 알기에, 조만간 조물주의 섭리가 우리를 이끌어 가리라 믿어본다. 원하든 원하지 않든 그렇게 역사는 흘러갈 것이고, 올 것은 기필코 올 것이며, 이루어질 것은 기어이 이루어지고야 말 것이라는 질긴 희망을 가진 우리들이기에 100년쯤 이렇게 되풀이하다보면 언젠가는 괜찮은 날도 있겠지 하고 믿어본다.

‘긍정의 힘’을 믿어본다

멋있는 다른 나라 사람들이 몇 백 년씩 걸려서 한 일을 우리는 운 좋게 조금은 당겨서 해 낼 수 있을 것이기에, 내가 사는 세상보다는 나의 후손들이 사는 세상이 조금은 더 나을 것이라 믿어본다. 고만고만한 우리 수준이 그 정도려니 여기면서, 그래서 너의 모습이 나의 모습일 것이니 이 모두가 우리의 모습일 것이라 생각하면서, 애초에 우리가 하나에서 출발했고 현재에 하나를 이루고 있으니 손가락질할 것도 미워할 것도, 아프게 서로를 찔러댈 것도 없다는 사실을 되새길 뿐이다.(2008년 8월9일 경향신문)

“괜찮은 날도 오겠지”에 한개의 의견

  1. 벤자민 신부님!!!

    글 감동적이예요.

    저도 오늘보다 더 나은 내일이 되리리 믿어봅니다.

    아니 믿습니다.

    감사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