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쁨의 종류

기쁨의 종류


인생이 존재론적으로 슬픈 것이라 하더라도, 인간은 매 순간 기쁨을 추구하고 지향한다. 몸과 마음이 늙어가면서 기쁨에 대한 동경마저 사그라지면 노욕만이 남아 추한 노인으로 전락한다. 영혼은 나이가 없고, 매일 기쁨으로 잠을 깬다. 기쁨은 무엇보다도 누군가와의 상대적인 차별화 내지 차등화에서 내가 낫다는 우월감을 바탕으로 발생한다. 그럴 때, 기쁨은 인간의 마음에 즐거움을 상으로 준다.

우월감·동질감 때 느끼는 기쁨

내가 좀 더 멋있고, 좀 더 부자이고, 좀 더 재주가 있고, 좀 더 똑똑하고, 좀 더 승진을 빨리 하고, 좀 더 좋은 것을 가졌고 등등. 이런 일상사의 기쁨은 경쟁, 우수, 빠름이라는 본성을 담는다. 그러나 흥분과 충족감, 성취감을 주는 이러한 기쁨은 상대적이라는 속성 때문에 수많은 부러움과 시기, 질투를 동반할 수 있다. 그리고 시간이 그 즐거움을 점차 허무함으로 이끌어간다는 데서 본질적으로 소멸성을 지닌다. 그래서 이런 기쁨은 기쁨의 순간에 이미 그 기쁨과 공존을 시작하는 슬픔의 이면을 담는다. 그런 의미로 기쁨과 슬픔은 같은 순간에 태어난다.

누군가와 내가 동일한 존재라는 사실을 알아가면서 생겨나는 기쁨도 있다. 나의 행실이나 모습과 붕어빵처럼 닮아있는 녀석이나 가족, 후배를 만날 때, 손에 손을 잡고 한 덩어리가 되어서 노래를 부를 때, 내가 좋아하는 색과 멋, 맛, 심지어는 고통과 슬픔까지도 같이 느껴주고 좋아해주는 사람을 만날 때, 누군가와 같은 종류의 피와 땀을 흘리면서 뭔가를 이룩해냈을 때 우리는 동질감과 연대감을 느끼고 기쁨에 벅차 마음이 뿌듯해진다. 이런 기쁨은 함께 흘리는 눈물과 슬픔 속에서도 피어날 수 있다.

이런 기쁨은 공감, 다양성, 나눔을 바탕으로 한다. 이런 기쁨은 친구와 동료, 그리고 소속감을 만들어내고 차별화에서 오는 기쁨보다는 조금 더 긴 시간 동안 이른바 ‘보람’으로 남는다.

차별화와 동질감을 뛰어넘는 기쁨도 있다. 조용한 관조의 기쁨이다. 이는 기나긴 인류의 역사 안에서 인간이 살아왔던 의미들을 단순하게 꿰뚫어보는 통찰의 기쁨이고, 두려움 섞인 은밀한 기쁨도, 그렇다고 희망 섞인 은밀한 슬픔도 없이 내 인생 안에 새겨진 삶의 의미들을 바라보는 기쁨이며 직관의 기쁨이다. 이런 기쁨은 깊은 눈에서 비롯되고 일희일비하지 않는 노숙함과 영원성이라는 꿈에서 비롯된다. 그리고 이런 기쁨은 생명의 주인이 누구인지를 알고, 두려움 없이 그분을 차지하고 맞으려는 순간에 완성된다. 인생이 누군가로부터 주어진 것이었으며 우리가 해야 할 바는 오직 그 주어짐 안에서 성실한 선택이었을 뿐이라는 깨달음에서 온다. 그래서 이런 기쁨은 우리 인생이 우리 마음의 선택이라 가르치고 일상 안에서의 발견이라고 깨우친다.

그것을 뛰어넘는 ‘관조의 기쁨’

비가 몇 번 오고 가더니 아침, 저녁으로는 제법 선선하다. 밤 사이에 몇 번이고 깨어야만 했던 날들이 그러지 않고도 지낼 수 있는 날들로 어느새 바뀌었다. 내 세상인 양 버티고 앉아 가기 싫어하던 여름도 어디선가 조금씩 밀어대고 야금야금 먹어 들어오는 찬바람의 힘과 계절이라는 섭리의 도도함은 견딜 수 없나보다. 더위가 한 풀 꺾였다. 여름 입장에서는 패한 것이고 기가 꺾인 것이다. 그러나 이제 막 새로 온 이 계절도 조만간 다음 계절에 자리를 내어줄 수밖에 없을 것이다. 생명의 짙푸름도 갈색의 무게와 중후함에 밀려날 것이고 그 갈색마저도 회색빛과 싸늘함의 바람을 견디지 못할 것이다. 그렇게 나도 가고 너도 갈 것이며 우리 모두 밀려오는 다음 세대에 몰려 어느 한 쪽으로 밀려나게 마련이다. 세월이 가면서 이렇게 꺾이고 약해져 가는 것과 잃어가는 것만을 생각하면 서글퍼진다.

떠나가고 잃어가는 세월 속에서 내가 얻어야 하는 것은 무엇이고, 또 실제로 얻는 것이 무엇인지를 헤아릴 수 있어야만 우리는 공허해지지 않는다. 내 인생 안에 도대체 무엇이 예정되어 있고, 그 인생이 어떻게 마감될지는 알지 못한다 하더라도 내 인생 안에 조물주가 어떤 의미를 새기려 했는지는 조금이라도 깨우칠 수 있는 기쁨을 얻도록 기도해야만 한다.(2009년9월6일 경향신문)

“기쁨의 종류”에 대한 3개의 생각

  1. 신부님!
    요즘 어떠셔요. 많이 바쁘신지 아니면 어디 편찮으신지요. 신부님의 글이 보이지 않아서요. 걱정이 됩니다. 그렇지 않고서야 정기적으로 나오던 글이….
    아니면 마음에 무슨 변화라도….. 깊이 내면을 향한 여행길에 오르셨
    는지 궁금합니다. 기도합니다. 영육간의 건강을 위해….

  2. 고마운 일만 기억하기

    이상하게도 남에게
    섭섭했던 일은 좀처럼 잊혀지지 않는데,
    남에게 고마웠던 일은 슬그머니 잊혀지곤 합니다.

    반대로 내가 남에게 뭔가를 베풀었던 일은
    오래도록 기억하면서,
    남에게 상처를 줬던 일은
    쉽사리 잊어버리곤 합니다.

    타인에게 도움을 받거나
    은혜를 입은 일은 기억하고,
    타인에 대한 원망은 잊어버린다면
    삶이 훨씬 자유로워질 것입니다.

    고마운 일만 기억하고 살기에도
    짧은 인생입니다.

  3. 그렇습니다.
    어느덧 또 다시 가을이 왔습니다. 방학내내 딸아이가 그렇게도 손톱에 봉숭아 물을 들여달라 했건만 이 핑계 저 핑계 대다가는 겨우 방학 끝무렵 마지막 봉숭아 꽃잎을 겨우 따다모아 들여주었습니다 . 그렇게도 흔한 봉숭아꽃이 도무지 보이질 않고 어느새 몇 년전에는 보지도 못했던 우리정서와는 잘 어울릴 것 같지 않는 야한 꽃들과 풀들이 우리 주변을 차지하고 있는 것을 느꼈습니다. 여기저기 토종매미 대신에 중국매미들로 뒤 덮힌 우리 땅의 설움을 느꼈습니다. 이제 이 땅도 점차 아열대성으로 향하고 있었고 언젠가는 북극의 얼음이 다 사라져 아름다운 동화속의 북극곰도 아이들에게는 마치 오래전에 사라진 공룡처럼 여겨지겠지요.
    그러나 그래도 아직 가을의 냄새를 풍성히 맡을 수 있어서 주님께 감사드립니다. 오늘도 당직근무 중 운동하러 뒷산을 오르다 거의 다 익어가는 떨어진 밤을 발견했다고 전화를 걸어 온 남편의 목소리에서도 이 땅을 사랑하시는 주님의 사랑과 은혜에 감사하게 됩니다.
    화이팅 하십시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