늑대이야기


늑대 이야기


베틀레헴 근처 야산에 아주 사나운 늑대 한 마리가 살고 있었습니다. 목자들은 누구나 할 것 없이 그 늑대로부터 자기 양들을 보호하기 위해 추위와 두려움 속에서도 지팡이를 들고 여럿이 함께 모여 밤을 지새워야만 했습니다. 반대로 그 늑대는 먹이를 얻는 것이 너무 어려워짐에 따라 굶주림이 심해질 수밖에 없었고 성질도 날로 포악해져만 갔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밤이었습니다. 목자들이 이상하게도 흥분된 모습으로 서로 얘기를 나누는가 싶더니 행장을 차리고 길을 나서는 것이었습니다. 마침 하늘에서는 천사들의 노래가 들리기도 하고 한 줄기 별빛이 밝게 주변을 비추기도 하였습니다. 늑대가 엿들은 바에 따르면 아주 가난하고 아무 것도 가진 것이 없이 불쌍한 어떤 아기 하나가 탄생하였다는 것이었습니다. 목자들 모두가 그 아기를 보겠다고 서둘러 길을 나서는 것을 본 늑대는 이상한 생각이 들었습니다. 별 일도 아닌 듯싶은 일을 두고 야단법석을 떠는 인간들의 모습이 정말 이상하게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러나 호기심이 많은 늑대는 무척 배가 무척 고팠음에도 불구하고 목자들의 뒤를 조용히 뒤따라가 보았습니다.

목자들이 모두 어떤 마구간으로 들어간 뒤에 늑대는 도대체 무슨 짓들을 하는 것인가 하고 어둠 속에서 숨어 기다리며 몰래 안을 들여다보았습니다. 목자들은 저마다 소박한 선물들을 아기 어머님과 아버님께 드렸고 아기에게 정성을 다해 인사를 드린 다음 경이로운 눈빛으로 그 아기를 한참 바라보다가 다시 발길을 돌려 자기들의 거처로 돌아가기 시작하였습니다. 목자들이 돌아간 다음 기나 긴 하루의 힘들고 어려웠지만 놀라운 하루를 보내야 했던 아기의 부모님들은 어느 새 감당할 수 없는 졸음이 엄습하면서 깜박 잠이 들고 말았습니다.


그때까지 배고픔과 치밀어 오르는 분노를 억누르며 때가 왔다고 생각했던 늑대는 살금살금 아기가 누워있는 곳으로 다가갔습니다. 아주 조심스럽게 아기 곁으로 접근한 늑대는 양과는 다른 맛이겠지만 그래도 배고픔을 달래기 위해서는 괜찮은 먹이가 될 것이라 생각하면서 단 한 번에 아기를 물어 낚아채기 위해 뒷다리에 힘을 모으고 신경을 곤두세우면서 근육들을 긴장시키기 시작하였습니다.


바로 그때였습니다. 아기가 꼼지락 거리면서 한 손을 밖으로 내밀었고, 순간 그 아기의 어리고 연약한 아주 작은 손이 늑대의 콧잔등에 닿았습니다. 바로 그때 늑대는 마치 세상에서 가장 부드럽고 향기로운 꽃잎이 자신의 콧잔등을 어루만지는 것이 아닌가 착각이 들었습니다. 그때 아기가 부드러운 목소리로 “나의 사랑하는 늑대야, 나는 너를 사랑한단다.” 하고 말하였습니다.


그러자 이상한 일이 벌어지고 말았습니다. 거친 들판에 시달려야 했던 늑대의 털과 가죽이 옷이 벗겨지듯 스르르 벗겨지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그리고 신기하게도 늑대 속에 들어있던 늠름한 젊은이가 아기 앞에 서 있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그 젊은이는 아기 앞에 무릎을 꿇고 아기의 손에 입을 맞추며 하염없이 눈물을 흘리다가 마침내 일어나 맑은 밤하늘에 떠 있는 별을 보면서 세상을 향해 길을 떠났습니다.


젊은이가 남은 인생 동안 길을 가며 사람들에게 해 준 이야기들은 하느님의 아기가 탄생하였다는 사실, 주님께서 우리 인간을 찾아오셨다는 사실, 그리고 마침내 모든 것을 완전히 바꾸어놓으실 분이 우리와 함께 계시다는 사실이었습니다.

“늑대이야기”에 대한 5개의 생각

  1. 늑대 이야기!!!

    우리 안에는 늑대의 모습이 있지요.
    그 껍데기를 벗길 수 있는 사랑의 손길, 예수님의 손길임을!!!
    우리와 늘 함께 계시는 그분의 따뜻한 손길아래 우리 모두 껍질을 벗을 수 있겠지요.

  2. 이야기가 아름다워 또 한번 읽었습니다.

    거친 폭력은 사랑 부드러움의 또 다른 얼굴임을…

    동전의 앞과 뒤 임을….

    감사합니다.

  3. 늦었지만 성탄을 축하드립니다. 또한 다가올 새해도 또 다른 신비한 아름다움이 함께 하시길 빕니다.
    큰아이의 1월 영어캠프준비를 위해 여러가지로 바쁜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내년 3월부터 1년간 아이아빠의 파견근무관계로 가족이 캐나다에 다녀옵니다. 뭘 한다고는 하는데… 어느 때는 확고한 부모의 의지가 필요하기도 하고 또 다른 때는 아이를 그대로 놓아두고 지켜봐야 할 때가 있습니다.
    하늘이 내게 잠시 맡겨주신 천사가 잘 성장하여 자신만의 길을 굳건히 갈 때까지 기도하는 일밖에는 없는 것 같네요.
    잠시 마음속 깊은곳에서 떠오르는 침묵의 소리가 들리는 것 같습니다. 아직은 그때 그대로의 청년의 마음인데 모습은 변해가고 지는 해를 보면 아직도 가슴뛰는 듯한 심장소리에 눈물이 나온다고 하시는 70넘은 노모의 말씀이 제게 또 다른 그리움과 사랑을 가져다줍니다.
    행복하시죠? 건투하시길…

  4. 늑대라고 인식하는 것은 바로 나의 내적 태도의 문제이다.

    분명하게 깨달아야 할 것은 내가 어떤 식의 반응을 하든 그것은 내 앞을 걸어

    나간 사람에 의해서가 아니라, 바로 내 안에 내재하고 있던 그 무엇에 의해 결

    정된다는 점이다. 나의 반응은 나 자신의 내적 태도에 따라 결정된다.

    물론 여러 가지 많은 ‘자극’을 ‘받지만’ 나의 ‘독특한’ 반응은 자극하는 사람, 사

    물 혹은 상황을 내가 어떻게 인식하느냐에 따라 ‘결정된다.’ 즉 내 마음의 렌지

    에 의해 좌우된다.

  5. 자신의 눈을 가진 사람

    진실한 믿음을 갖고 …
    삶을 신뢰 하는 사람은 어떤
    상황을 만나더라도 흔들림 이 없다.

    그는 자신의 눈으로,
    확인 하지 않고는 근거 없이
    떠도는 그 말에 좌우됨이 없다.

    가짜에 속지 않을 뿐더러
    진짜를 만나더라도 거기에
    얽매이거나 현혹되지 않는다.

    그는 오로지,
    자신의 눈을 밝히고
    자신의 눈으로 보고 판단한다.

    그는 비본질적 인,
    일에 한눈을 팔지 않는다.
    무엇 때문에 세상을 사는지
    삶의 가치를 어디에 …
    둘 것인지 때때로 헤아려 본다.

    자기 삶의 질서를 지니고 사는
    자주 적인 인간은.
    남의 말에 팔리지 않는다.
    누가 귀에 거슬리는 비난을 하든
    달콤한 칭찬을 하든…
    그것은 그와는 상관 이 없다

    그에게는 모든 것이 지나가는
    한때의 바람이다
    그는 일시적인 바람에
    속거나 흔들리지 않는다.

    바람을 향해서 화내고,
    즐거워한다면, 그건 사람이
    아니라 허수아비와 인형이기 때문이다.

    자기를 지킨다는
    것은 무엇인가 타율에
    의해 억지로 참는 일이 아니다.

    자기를 지키는 것은
    곧 자신의 질서 이다
    그리고 자기 삶의 양식 이다.

    자신의 질서요
    삶의 양식이기 때문에
    남에게 폐를 끼치거나 남을
    괴롭힐 수 없으며 또한
    남한테 괴로움 을 받을 일도 없다.

    눈을 뜨라
    누가 내 눈을 감겼는가?
    사물 을 내 스스로 보지 못하고
    남의 눈으로 보아 온
    그릇된 버릇 에서 벗어나야한다.

    활짝 열린 눈에는 티끌
    하나도 묻을 수 없다 내 눈이
    열려야 열린 세상을 받아들일 수 있다.

    ☆ 좋은 글 중에서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