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너희를 사랑한 것처럼


내가 너희를 사랑한 것처럼
*이태리어판 ‘살레시오 가족지’ 2011년4월호


길을 가던 착한 신부님이 새 몇 마리가 든 새장을 들고 가던 어린이 하나를 만났다. 신부님께서 어린이에게 물으셨다. “저런, 예쁜 새들이구나. 새장에 든 새들은 어떤 새들이니?” 어린이가 대답하기를, “들에서 잡은 새들인데, 별로 예쁜 새들은 아니에요.” 물음과 답이 이어졌다. “이제 그 새들을 어떻게 할 작정인데?” “재미있게 놀아야죠. 꼬챙이로 찔러도 보고 날개를 늘어뜨려 벌려도 보고, 가위로 부리나 깃털도 좀 잘라서 제 맘대로 여기저기 붙여 성형도 좀 시켜보고요. 엄청 재미있을 거예요.” “그러다가 싫증이 나면 어떻게 할 것인데?” “그럼, 고양이에게 던져줘 봐야죠. 이리 뛰고 저리 뛰는 고양이를 따라 파닥거리는 모습들을 보다보면 한참은 더 재미있지 않겠어요?” 잠시 침묵이 흐른 다음, 신부님께서 “내가 값을 쳐 줄 테니 내게 팔지 않겠니?” “뭐라고요? 이까짓 새들을 도대체 얼마에 사실 건데요? 많이 줄래요? 3마리니까 3만원만 주신다면 기꺼이 팔지요.” 그래서 신부님께서는 얼마 안 되는 자신의 용돈으로 그 새들의 값을 치르고, 영악한 아이의 계산속에 어쩔 수 없이 새장 값으로 2만원을 더 주고서야 새들을 모두 살 수가 있었다. 새들이 아이들의 손에 다시는 잡히지 않을 만큼 거리를 부지런히 걸어서 들에 나간 신부님은 새들을 모두 날려 보내주었다.


어느 날 사탄과 예수님께서 말씀을 나누고 계셨다. 마침 사탄은 에덴 동산에서 의기양양해 하며 막 돌아오던 참이었다. 사탄이 예수님께 뻐기며 말씀드렸다. “저 좀 보세요. 제가 에덴 동산에 가서 인간이란 것들을 모조리 잡아오는 길이랍니다. 인간이라는 것들이 어리석기 짝이 없어서 제가 꾸민 계략을 눈치도 못 채며 걸려들고 말았지요.” 예수님께서 사탄에게 물으셨다. “이제 그 인간들을 가지고 무엇을 할 것이냐?” “재미있게 좀 놀아야죠. 먼저 결혼했다가 어떻게 이혼하는지를 가르쳐 보아야겠고, 어떻게 미워하는지 또 악행으로 서로를 어떻게 망가트릴 수 있는지도 가르쳐 보아야겠고요. 참, 어떻게 흥청망청 마시고 취하며 하느님께 욕을 해 댈 수 있는 지도 가르쳐 볼 거예요. 그리고 무기를 만드는 법을 가르쳐서 서로를 어찌하면 더 잔인하게 죽일 수 있는지도 가르쳐야겠어요. 그러다보면 정말 재미있지 않겠어요?” “그렇게 실컷 놀아난 다음에는 무엇을 할 것인데?” 예수님께서 다시 물으시자 사탄은 “그 다음에는 더 이상 쓸모없을 터이니 그냥 모조리 죽여서 쓰레기통에나 버리면 되지요, 뭘.” 그 말을 들으신 예수님께서 사탄에게 “내게 그 인간들을 팔지 않겠니?”하고 물으시니, 사탄이 대답했다. “별 값어치도 없는 이런 것들을 사시려고요? 얘들은 아주 나쁜 종자들이예요. 괜히 사셨다가 봉변이나 당하시지 않을까 싶네요. 어쩌면 얘 네들이 예수님께 대들고 급기야는 예수님을 잡아 죽이기까지 할지도 몰라요. 그럼에도 정 사시겠다면, 대가로 저에게는 뭘, 얼마나 주실 건데요?” 이에 예수님께서 오히려 반문하셨다. “뭐가 얼마면 좋겠니?” 사탄은 과연 예수님께서 인간들을 사실까 의구심을 가지면서 대답하였다. “좋아요. 정 사시겠다면, 예수님께서 가지신 모든 눈물과 모든 피, 그리고 당신의 생명을 원합니다.” 예수님께서 이 말을 들으시고는 더 이상 아무 말 없이, 기꺼이 값을 치루시며 인간들을 모두 사셨다.


 “이것이 나의 계명이다. 내가 너희를 사랑한 것처럼 너희도 서로 사랑하여라. 친구들을 위하여 목숨을 내놓는 것보다 더 큰 사랑은 없다. 내가 너희에게 명령하는 것을 실천하면 너희는 나의 친구가 된다.(요한15,12-14)”

“내가 너희를 사랑한 것처럼”에 한개의 의견

  1. 모든 순간이 꽃봉오리인 것을

    정현종

    나는 가끔 후회한다.
    그 때 그 일이
    노다지였을지도 모르는데….
    그 때 그 사람이
    그 때 그 물건이
    노다지였을지도 모르는데….

    더 열심히 파고들고
    더 열심히 말을 걸고
    더 열심히 귀 기울이고
    더 열심히 사랑할 걸….

    반 벙어리처럼
    귀머거리처럼
    보내지는 않았는가,

    우두커니처럼….
    더 열심히 그 순간을
    사랑할 것을….

    모든 순간이 다아
    꽃봉오리인 것을,
    내 열심에 따라 피어날
    꽃봉오리인 것을!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