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본질적인 물음들

가장 본질적인 물음들

요한복음을 시종일관始終一貫
관통하는 주제가 있다.

예수님께서 첫 번째 제자들이 따라오는 것을 보시고, 돌아서시어 무엇을 찾느냐?’ 하고 물으실 때에, 제자들이 라삐, 어디에 묵고 계십니까?’ 하고 말하자(요한 1,38), “와서 보아라.”(요한 1,39) 하셨다.

이렇게 시작된 요한복음의 이야기에는 무궁무진한 여러 가지 상황들이 펼쳐진다. 맨 마지막에 예수님께서 묻히신 무덤에 경쟁하듯 앞서거니 뒤서거니 달려 도착한 베드로와 요한은 무덤에 들어가 빈 무덤의 상황을 목격하고 보고 믿었다.”(요한 20,8) 라는 말로 부활하신 주님을 전한다.

와서 보아라.” 하신 예수님의 명령으로 시작한 제자들의 부르심이 가서, 보고, 믿게되는 것으로 완성되고 있는 것이다.

우리는 어디로 가는가?
우리는 무엇을 보고, 누구를 보는가?
우리는 무엇을, 누구를 믿게 되었는가?

이런 물음들이 우리 삶의 완성을 위한 여정에서
가장 본질적인 물음들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