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로 꾸는 꿈은 많은 경우에 꿈 그대로 남거나 허상, 망상, 상상, 공상으로 남는다. 그러나 누군가와 그 꿈을 나누면 많은 경우에 그 꿈은 현실이 된다.

성경에 나오는 요셉도 꿈을 나누면서 실제로 꿈의 자리에 있을 수 있었고, 청소년들의 아버지요 스승이며 친구인 돈보스코 역시 수많은 아이들과 꿈을 나누면서 오늘날의 살레시오회가 있게 했다.

마태오 복음사가는 산상설교(5-7)에서 예수님께서 꿈꾸던 하늘나라의 꿈을 기록하려 했고, 요한 복음사가는 17장에 예수님께서 제자들과 함께 이루기를 바랐던 마지막 꿈을 기록했다.

꿈은 그저 꿈일 뿐이라면서 현실에 안주해야 한다는 유혹을 강하게 하는 것이 현대 사회이고, 심지어 그 꿈들을 부수어야만 된다는 식의 공격성을 보이는 것이 현대 사회이다. 그래서 우리는 최선의 것이 아닌 차선을 갖기로 쉽게 결정하고, 이상적인 실제에 대해서는 냉소적이 되기 쉽다. 도리스 레싱은 진짜 죄는 진짜 좋은 것이 아닌 것, 차선을 손쉽게 원하는 것이고, 그 차선을 손쉽게 택하는 것이다.’라고 했다.

몇 년을 숨어 지내던 안네 프랑크는 우리 안에 이상, , 희망이 있지만, 우리가 대면하는 소름끼치고 파괴적인 현실밖에 보이지 않는 이 시대는 참으로 어렵다. 그럼에도 내가 나의 꿈들을 버리지 못하는 것은 정말 이상한 일이다. 불합리하고 불가능하게 보이는 그 꿈들을 끝까지 붙들고 있을 것이다. 언젠가 그 꿈들이 성취될 시간이 올 것이기 때문이다.’ 라고 적었다.

꿈은 누군가와 함께 꾸어야 한다.
꿈은 조각 작품처럼 돌덩어리를 깨면서 서서히 드러난다.
돌덩어리 안에 내재한 꿈을 현실이 되도록 드러나게 하는 것은
돌덩어리를 깨는 정과 망치, 그리고 끌이다.

과연 나에게는 그런 꿈이 있는가?
과연 나에게는 그런 꿈을 나눌 형제가 있는가?
과연 나는 그런 꿈을 사는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