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지’ 타령


지지타령

어린 아기들이 뭔가 더럽거나 지저분한 것을 만지려고 할 때 그런 아기들을 향해 어른들이 지지야 지지!’ 한다. 이럴 때 쓰는 한자말의 글자는 아마도 그칠 지일까 싶다. ‘안 돼!’ 라든가, ‘멈춰!’라는 뜻일 것이니 말이다. ‘금지禁止폐지廢止니 할 때에도 이 글자가 들어간다. ‘그칠 지는 가만히 왼쪽 발을 내려다보면 금방 이해가 된다. 발목 아래 부분의 발의 모양을 본떠 만들어진 글자로서 , 멎다, 멈추다, 그치다, 머무르다, 억제하다등의 뜻을 담는 것이다. 그런데 이 글자 둘을 겹쳐 지지止止라고 하면 거기 그대로 멈추다’, 나아가 머무를 곳에 머무르다라는 뜻이 된다. 사람은 제가 머물러야 할 곳을 알아 그 자리에 머무를 수 있을 때 품위를 유지한다. 언젠가 떠나야 할 이승의 삶이요 인생살이를 다시 돌아보게 하고, 인생의 매듭마다 내가 있을 자리를 돌아보게 하는, ‘아름다운 사람은 머문 자리도 아름답습니다.’ 하는 문구가 단지 공공 화장실의(여자 화장실에는 가보지 않았으니 알 길이 없으니), 적어도 남자들의 화장실 표어로만 정착한 것은 아닌지 모르겠다.

그칠 지앞에 알 지를 붙여 지지知止라고 하면 의미는 조금 더 깊어지고 분명해진다. ‘멈출 것을 알다라는 뜻이 되어 자신의 분수에 지나치지 않게 그칠 줄을 아는 것이 되기 때문이다. ‘지지止止하고 지지知止해야 한다. 머무를 곳에 머물러야 하고, 언제 그만 둘지를 알아야 한다. 그것은 까칠이 아니고 깔끔이요 정갈이다. 질척거리면 지저분해진다. 그러나, 그렇게 살고 싶다고 살지만, 사람이 자기 머무를 곳이나 분수를 안다는 것은 이미 어느 정도 경지境智의 경지境地이다. 어쩌면 인생은 죽을 때까지 이를 모르거나 가늠하려고 애쓰다가 끝나는지도 모른다. 봄날 제비가 지지배배시끄럽게 울어대는 것처럼, 라디오의 주파수가 맞지 않아 지지직거리는 것처럼, 그렇게 나도 나만의 지지止止지지知止를 노래하다 가는지도 모른다. 그래서 공자님께서 제자 자로子路에게 지지위지지 부지위지지 시지야知之爲知之, 不知爲不知, 是知也(=안다는 것은 안다고 하고, 모르는 것은 모른다고 하는 것, 그것이 아는 것)-논어 위정爲政이라 하셨을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