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사天使

천사天使

천사는 일반적으로 하느님의 뜻을 인간들에게 전하는 하느님의 사자使者이다. 하느님을 찬미하고, 하느님의 뜻을 인간에게 전달하는 역할을 하며, 한편으로는 사람을 지켜주고, 희망을 주는 역할을 한다고 알려진다. 성경은 천사에 대하여 구약부터 신약까지, 창세기부터 묵시록까지 무려 354절을 두고 기술한다.

그런데 천사는 도대체 어떻게 생겼을까? 수많은 조각가나 화가들이 묘사한 대로 그렇게 생겼을까? 천사는 정말 하얀 은백색의 눈부신 날개를 지녔을까? 남성일까 여성일까? 포동포동한 예쁜 어린이처럼 생겼을까? 아기 천사라면 백인 아이일까? 사랑스럽고 작고 귀여운 햄스터 같은 천사일까? 그렇게 다정다감하고 부드럽고 사람에게 도움을 주는 천사였다면 성경에서는 천사를 만난 이들이 천사를 부둥켜안고 고맙다는 말이라도 전하고, 술이라도 한잔 나누거나 밥이라도 같이 먹으며 다정한 우정을 나누는 장면이 왜 하나도 없는 것일까? 성경에 등장하는 많은 천사는 인간들을 만날 때 두려워하지 마라!’라는 말을 곧잘 서두에 꺼내는데(참조. 루카 1,13.30), 왜 그런 말을 하는 것일까? 혹시 천사의 모습이 인간이 상상한 것과는 달리 무척 흉측하거나 무서운 모습이어서 그런 것은 아닐까? 인간이 천사의 모습을 그렇게 황홀한 모습으로만 묘사한 것은 무슨 이유일까? 천사는 인간을 흔들고 만질 수 있어도 천사는 인간이 만질 수 없는 존재일까?(참조. 1열왕 19.5.7-8)

몹시 궁금하다. 그러나 하느님의 심부름을 하느라고 바쁜 천사는 밤낮으로 수도 없이 많은 사람을 만나야 하는 일을 하면서 적어도 피곤함에 찌들어 지쳐있는 걸레 같은 모습이고, 땀에 흠뻑 젖어 땀 냄새 펄펄 나는 꾀죄죄한 모습일 것이며, 세상의 온갖 시궁창을 다 다녀야 하는 바람에 엉망진창이 된 더럽고 지저분한 모습일 것이 틀림없다. 편안하고 좋은 자리만이 아니라 오히려 어렵고 힘든 자리에 전달해야 할 하느님의 뜻이 더 많이 있을 것이기에 더 그러할 것이다. 천사의 모습을 이렇게 상상하는 것이 그리 유쾌한 일은 아닐지라도, 천사의 본분에 합당한 인간밀착형천사요 생계형천사라면 반드시 그러해야 할 것이다. 이제라도 이렇게 알게 된 것이지만 실제 천사의 모습이 그러했기 때문에 나는 평생을 두고 천사를 이제껏 한 번도 만날 수 없었던 것은 아닐까?

나의 일상 한 자락에 문득 더럽고 지저분하고 꾀죄죄한 깃털 같은 누군가의 흔적이 흘낏 보일 때 그것이 내 곁을 다녀간, 아니 내 곁에 있는 천사의 흔적은 아닐까?

* (이 글은 안드레아 슈바르츠Andrea Schwarz라고 하는 독일 여류 작가의 <‘엘리야와 함께 걷는 40’, 174-179, 바오로딸, 2014>에서 생각을 얻어 부분적으로 윤색, 가필, 재구성하여 나름대로 다시 쓴 글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