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 월月

조카들 중에 기상천외한 발상과 억측으로 나를 대경실색大驚失色하게 하고 포복절도抱腹絶倒하게 하는 녀석이 하나 있다. 그렇다고 어린 나이는 아니고 아마 50쯤은 다 먹어갈 나이임이 분명하다. 언젠가 ‘구름 운雲’에 대한 글을 썼더니, ‘운수대통’과 ‘안전운전’으로 댓글을 달기도 하고, ‘입 구口’에 대해 쓴 글을 보고는 ‘구관명관’ ‘구사일생’으로 댓글을 달아 나를 웃게 만든다. 그래서 ‘구관명관 구사일생, 절묘하다 아연실색’이라고 말도 안 되는 4언 절구를 읊어줬다.

낮에 밝은 것은 해(날 일日)이고 밤에 밝은 것은 달(달 월月)이다. 그래서 달은 ‘밝다’는 뜻을 지녔다. 아울러 우리말의 ‘달’이 ‘ᄃᆞᆯ’에서 왔으므로 높은 것, 넓은 것, 큰 것이라는 뜻을 담는다. 해는 이지러짐이 없이 항상 둥근 모양이므로 둥근 모양 가운데 점을 찍어 ‘날 일日’이 되었지만, 달은 매번 기울고 차는 것을 반복하여 초승달이나 반달 모양이 되므로 글자 아래를 터놓고 가운데에 점 두 개를 찍어 ‘달 월月’이 되었다. 이런 달의 모습을 본떠 만들어진 글자 중에 ‘달 월月’의 옛 글자인 ‘저녁 석夕’도 있다. 저녁이 되면 달이 반쯤 뜨기 때문에 ‘달 월月’에서 점을 하나만 찍어 만들었다. ‘고기 육肉’의 간략형과 ‘달 월月’이라는 글자가 똑같은 글자이긴 하지만, 약간 다르다. 많은 경우에 글자의 왼쪽이나 아래에 붙으면 ‘고기 육肉’의 간략형이 붙어서 글자를 만든 것이고(예. 간肝, 항문 항肛, 복부 두肚, 기를 육育, 안주 효肴…), 오른 쪽에 붙어서 글자를 만들면 ‘달 월月’이 붙어서 글자를 만든 것(예. 밝을 랑朗, 아침 조朝, 바랄 망望…)이다.

속인에게 달은 외로움이고 눈물이며 멀리 있어 가 닿을 수 없는 곳이지만, 시인詩人에게 달은 벗님이고 놀이이며 나와 하나 되는 상징으로 누구나 가 닿는 곳이다. 세속의 달은 항상 동경이고 그리움이며 한恨이지만, 성경의 달은 항상 찬미의 도구이고 징조의 표징이며 조물주를 섬기는 시간이다. 달은 내 옆에도 뜨고 멀리도 뜨며 내 안에도 뜬다. 달은 싸늘했다가 부드러웠다가 나를 축축하게 젖게도 한다.

달은 이래저래 바라보는 인간에게 ‘생각’이다. 그래서 너나 나를 가늠하기 한참 전 집회서의 저자 벤 시라크는 “내게는 아직 할 말이 많으니 보름달처럼 온갖 생각으로 가득 차 있다.”(집회 39,12) 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