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 목木

나무 목

나무 목이라는 글자는 나무가 땅 밑에 뿌리를 내리는 한편 대지를 뚫고 솟아오르는 모습을 상형한 글자이다.

하느님께서는 낮과 밤, 그리고 물과 뭍을 가르신 다음 뭍에 땅은 푸른 싹을 돋게 하여라. 씨를 맺는 풀과 씨 있는 과일나무를 제 종류대로 땅 위에 돋게 하여라.”(창세 1,11) 하심으로써 땅 위에 맨 먼저 나무를 만드셨다. 그렇게 온갖 것을 지으시고 사람까지 만드신 다음에는 다시 낙원 동산 한가운데에는 생명나무와, 선과 악을 알게 하는 나무를 자라게 하셨다.”(창세 2,9) 그렇게 인간의 역사와 비극이 나무에서 시작한다. 동산의 나무 이야기는 나무로 만든 구유에서 태어나신 구세주의 이야기로 이어지고, 마침내 하느님께서는 골고타 산의 십자가 처형 나무로 인간을 구원하시고 다시 한 번 새로운 역사를 지으신다.

나무는 이처럼 모든 것의 시작이다. 나무는 계절로는 봄이고, 인간의 다섯 가지 도리요 인의예지신仁義禮智信의 오상五常으로는 이며, 사방四方의 방위로는 동쪽이고, 맹자님의 사단四端으로 보면 측은지심惻隱之心이며, 오륜五倫으로는 부자지간의 도리이고, 오장육부五臟六腑의 간이며, 맛으로는 신맛이고, 하루의 때로 보자면 새벽이다. 인간이 있기도 전부터 이미 있었던 나무는 할 말이 참 많겠지만 아무런 말이 없다.

제주에는 비자림榧子林이 있다. 군락을 형성한 나무들이 백 년씩은 쉽게 넘어, 많게는 천 년을 가까이 살았다는 왕나무들이 있다. 인간이 쉽게 가늠할 수 없는 오랜 세월을 몸으로 살아낸 나무들은 존경스럽다. 그래서 어쩔 수 없이 베어진 나무의 그루터기를 보면 마음이 아프다. 나무들은 나이테로 시간이 파도친 흔적들을 담아 아름답고 독특한 결을 만든다고 했지만, 몇 백 년을 족히 살았다는 나무의 나이테는 쉽게 보이지도 않고 헤아려지지도 않는다. 천 개의 나이테를 새기다가, 오래고 오랜 세월을 살다가, 나이테가 뭉그러지고 말았던 것일까? 땅 위의 나무가 천 년이라면 그 뿌리는 또 과연 몇 년이나 되는 것일까? 비로소 세월이라는 것을 이야기 할 수 있을 만큼 오랜 시간 동안 으깨지는 아픔 앞에서 사람들은 저절로 겸손해진다. 그 겸손은 혼자서 긴 세월을 살아냈다는 올곧음이어서가 아니라 순환으로, 섭리로, 생태로 그렇게 주변과 어우러질 수 있었던 까닭 때문일 것이다. 나무들은 속이 텅 빈 채 거죽만 남다시피 한 상태로도 여전히 살아간다. 사람들이 오래도록 속을 썩다보면 마음이 넓어지듯이 나무도 속이 썩다가 그렇게 속이 넓어지는 것일까? 그렇게 살아야만 하는 숙명에 초연함일까?

천 년을 사는 동물은 없어도 천 년을 사는 나무는 있다. 오래 사는 나무들은 고급 가구가 되어 귀한 자리를 차지하는 비자 나무만이 아니다. 마을의 어르신 놀이터와 어린이들의 고향 추억이 되는 느티나무, 노란 가을 잎으로 우리들의 가을 낭만을 만들어 주면서도 오래 오래 살아 화석이 되기까지 고약한 냄새마저 아우르며 자신을 지켜내는 은행나무, 귀찮은 벌레들이 꼬이면서도 누구나의 자동차 안에 일정 기간 동승하는 향기의 열매를 지닌 모과나무, 살아 천 년, 죽어 천 년임을 뽐내면서 껍질이 붉은 빛을 띠고 속살도 유달리 붉어 주목朱木이라는 이름을 자랑하는 주목, 왠지 옆에만 있어도 내 몸에 그 향이 벨 것 같고 몽당연필이 될 때까지 향나무 연필이 되어 친구가 되어주는 기분 좋은 향나무, 한 그루에 백양나무와 버드나무, 느릅나무 등 세 종류의 나뭇잎이 달리기도 한다는 살아 천 년 죽어 서서 천 년 죽어 누워 천 년 도합 삼천년이라는, 주목보다 한 술 더 뜬 호양나무, ‘변하기 쉬운 사랑이라는 나무답지 않는 얄궂은 꽃말을 지닌 조록나무이처럼 나이 많은 나무들에는 사람이 담겨있다.

인생백년人生百年, 송수천년松壽千年, 학수만년鶴壽萬年’, 이것이 나무 심는 사람들의 마음이라 했다. 기껏 백년인 인생이 천년 가는 소나무를 심어 만년 사는 학을 불러들이는 마음이라 했다. 나는 나의 인생에 무엇을 심었고 무엇을 불러들이려고 했던 것일까? 아니 섭리가 없다면 과연 또 그 무엇이라도 심을 수 있는 것이기나 할까? 심기는 고사하고 심겨있던 것마저 파헤쳐 놓았던 것은 아닐까? 말 없는 나무 앞에서는 나도 말이 없어진다.

Posted by benji

2017/02/24 11:29 2017/02/24 11:29

잠(3)

(3)

인생이 일장춘몽一場春夢이고, 미처 밥 한 솥 다 끓여내지 못한 한단지몽邯鄲之夢이며, 한낱 나비의 꿈인지 꿈의 나비인지 모를 호접지몽胡蝶之夢일지라도, 일상이 눈물 젖은 탄식의 침상일지라도, 불면의 베개를 베고 누웠다 하더라도, 잠은 자야만 한다. 오늘도 자야하고 내일도 자야하며 관절의 마디들이 풀어질 때까지, 아니 그 너머까지 자야한다. 이 세상이 사업의 장소가 되어 시끄럽고 소란한 경제 성장의 소음 때문에 자는 법을 잃어가는 것이니 한 번이라도 인류가 숨을 돌리는 것을 본다면 기쁨일 것이라던 헨리 데이빗 소로우(Henry David Thoreau 1817~1862)의 말처럼 낮밤을 혼돈混沌 속에 몰아넣고 만 이 세상은 제대로 자는 법을 배워야 한다. 고대 의학이 빛과 공기 음료와 음식 운동과 휴식 잠과 깸 배설과 제거 영혼의 성향(감정과 욕망)이라는 6가지 조절시스템이 인간의 본성에 맞게 배열되어야 한다고 했으니, 고대 사람들도 알았던 그 상식대로 현대 사람들은 더 늦기 전에 잠과 깸을 조절해야 한다. “광야의 까마귀와 같아지고 폐허의 부엉이처럼 되었으며, 잠 못 이루어 지붕 위의 외로운 새처럼 된”(시편 102,7-8) 이들이 자야한다. 잠의 깊은 뜻을 깨우치며 제대로 자야 한다.

Posted by benji

2017/02/06 19:31 2017/02/06 19:31

잠(2)

(2)

인생이 적어도 3분의 1은 자는 것이어서인지 배우자를 얻기 위해 하느님 앞에서 쏟아지는 깊은 잠이 들어야 했던 구약의 아담 이야기(참조. 창세 2,20-25)로부터 예수님에 이르기까지, 성경에 유달리 자고 깸에 대한 이야기가 많다. 예수께서는 다급하게, 여러 번, 당신을 따르는 이들에게 깨어있으라 하셨다. 처절한 십자가 고통을 목전에 두고서 괴로워하던 예수께서 제자들에게 제발 좀 깨어 있어달라고, 나와 함께 한 시간도 깨어있을 수 없느냐, 아직도 자고 있느냐 하고 거듭 채근하셨다. 그러나 스승의 최측근이었던 그들마저 잤다.(참조. 마태 26,36-46 ; 공관복음의 병행구) 그런가 하면 그 제자들이 훗날을 살아가기 위해 내내 추억과 기억의 원천, 희망의 샘이 되었던 주님의 영광을 흘깃 보게 된 타볼 산의 체험도 비몽사몽非夢似夢 간의 잠 속에서였다.(참조. 루카 9,32) 이렇게 예수님의 제자들은 스승의 처절한 고통과 찬란한 영광을 잠 속에서 겪었다. 하늘 나라의 비밀을 캐묻던 지식인 니코데모에게도 만물이 잠자는 시간이 스승을 만나고 온갖 것과 우정을 나누며 자신을 낮추는 기회였다.(참조. 요한 3,1-21 : 니코데모와 예수의 만남) 그럼에도 잠은 예수님의 제자가 되어 완덕을 추구하는 수도 생활의 거룩한 전례와 일상의 틈새에 잠입하여 제자들이 마음은 간절하나 몸이 따르지 못한다.”(마태 26,41)하는 스승의 말을 감히 흉내 내면서 틈만 나면 늦잠을 자게하고, 또한 자비로우신 하느님 앞에 있는 것 자체가 명상이요 묵상이라는 변명을 하게 한다. 그래서 잠은 너 게으름뱅이야, 언제까지 누워만 있으려느냐? 언제나 잠에서 깨어나려느냐? ‘조금만 더 자자. 조금만 더 눈을 붙이자. 손을 놓고 조금만 더 누워 있자!’ 하면 가난이 부랑자처럼, 빈곤이 무장한 군사처럼 너에게 들이닥친다.”(잠언 6,9-11) 하는 말씀대로 게으름이요 가난이다.

성 암브로시오(St. Ambrosius 340?~397)당신이야말로 만물을 내신 천주님, 밝은 빛으로 낮을 입히고, 포근한 잠으로 밤을 입히며, 하늘을 다스리시는 님, 늘어진 팔다리 쉬게 하사, 일할 힘 도로주시고, 지친 맘 일으키시니, 시름 찬 고달픔 풀어주시니.”라 잠으로 하느님을 노래했고, 성 아우구스티누스(St. Aurelius Augustinus 354~430)깨었다가 잠이 들고, 잠이 들었다가 깨는 동안 나와 나 사이는 얼마나 엉뚱한 것이옵니까? 그런 때 나의 이성은 어디 있사옵니까? 생시에 이런 유혹을 물리치고, 그 현실 자체가 꾀이더라도 끄떡 않는 그 이성이? 두 눈과 함께 감겨집니까? 육체 감관과 함께 잠을 자는 것입니까?나의 소망을 잠재워주던 사랑 겨운 노래의 기억과 습성영혼이란 일찍부터 사랑을 위하여 생겨난 것. 기쁨에서 잠을 깨어 행동할 그 때부터 저 좋아하는 일체의 사물에로 움직여 가느니라.하며 불순한 자신의 가슴 치는 심경을 고백록에서 잠에 비유하여 기록하였다. 그래서 아우구스티누스 성인은 용서하는 일에 눈뜨지 못한 사람은 잠들어 있는 것이 아니라 이미 죽은 것이라고 경고했다.

Posted by benji

2017/02/06 19:22 2017/02/06 19:22

잠(1)

(1)

사람은 누구나 대개 인생의 3분의 1 동안 잠잔다. 사람은 맨 처음에 잠으로 인생을 배우고 적응하느라 긴 시간 동안을 자고, 두 발로 걷기 시작하면서 시시때때로 틈만 나면 자고 싶어 하며, 인생의 종장에 가서는 혼수상태로 자는 연습을 집중적으로 하다가, 마침내 영원한 잠(영면永眠-길 영, 잠잘 면)에 들어간다. 하루만 놓고 보더라도 사람은 지나온 시간과 세상의 냄새를 뿜어내느라 씩씩거리고 코를 골면서 반드시 자야 한다. 어쩌면 인간은 너무나 약한 존재여서, 단 하루도 못 견디는 나약한 존재여서, 그렇게 뇌의 어리석음, ()의 분노, 허파()의 탐욕이라는 3을 잠으로 해독하지 않으면 살 수 없는 존재인지도 모른다. 그래서 조물주는 인간의 오장육부五臟六腑를 쉬게 하시느라 낮을 빛으로 밤을 잠으로 섭리하셨는지 모른다. 그래서 하느님께서는 사람들이 잠잘 때에 인간의 역사 안에 들어오셨고, 그분의 나라가 그렇게 사람들이 잘 때에 와 있었던 것이며, 인간이 잠들었을 때에 당신은 쉬지 않고 창조를 계속하시느라 아직까지 잠이 들었다 깼다를 반복하며 노심초사하시는지 모른다. 노인들이 잠이 없어진다고 말해도 잠의 총량에 있어서는 젊은 사람들과 대동소이하다. 잠자는 시간에 어쩔 수 없이 밤과 낮을 거꾸로 살아야만 하는 안타까운 인생을 사는 이들이 많고, 대개 밤이 될 때 무리지어 잠자리에 들며, 네가 서 있으면 나도 서 있고 네가 잠들면 나는 네 문 앞에서 잠들리라는 사랑하는 사람들이 함께 잠자리에 든다 하더라도, 결국 잠은 혼자서만 자야 한다.

사람이 낯 동안에 눈물을 흘리고 마음이 몹시 무겁다가도 밤에 잠이 그를 사로잡는다면 그것은 참을 수 없는 불행이다. 아울러 눈을 떠서 잠에서 깨어난 뒤에도 내가 왜 눈을 떠야 하는지를 가늠할 수 없다면 그것은 불행 중 불행이다. 잠은 일단 눈꺼풀로 감싸면 좋은 일이든 궂은 일이든 모든 것을 잊게 해주는 약이다. 잠은 눈꺼풀로 오기에 잠의 휘장인 눈꺼풀은 인간이 견딜 수 없는 가장 무거운 무게이다. 잠은 인간만 자는 것이 아니다. 밤낮 눈을 뜨고 있다는 물고기도 자고, 겨울잠을 자는 동물뿐만이 아니라 모든 동물이 반드시 자야 하며, 식물도 밤에는 자야 하고 나아가 모든 잎을 떨구어 최대한 활동을 줄여 4四季 중 겨울 한 철을 자야만 한다. 만물이 잠잔다.

만물에게 잠은 욕망이다. 잠은 환상·망상·공상·상상幻妄空想이다. 잠은 먹고 마시는 욕망이 충족되었을 때 잠잘 생각을 놓지 못하는 쾌락이다. 잠은 쉼이다. 그래도 잠은 천사를 만나 계시를 듣고, 우주의 영감을 얻으며, 나의 무의식이나 잠재의식을 구체화하는 때와 장소이다. 잠은 망각 연습이고 죽음의 연습이다. 동양이건 서양이건 혼수昏睡(어두울 혼, 잘 수), lethargy’라는 말의 뜻이 경이에 대한 응시이고, ‘망각과 잠을 가져오는 병이며, 또한 짙은 잊음이듯이 그것이 잠이다. 잠은 자야 하는 것이다. 잠들지 않은 새벽별의 소명이 되어 새벽 수탉처럼 운다고 해도 자칫하면 이웃의 잠을 깨우는 소란이 되듯 잠과 소음은 상극이다. 잠은 결코 보지 말아야 할 신랑 에로스의 얼굴을 보지 않는 신뢰이고, 동시에 의심이며 불행의 시작이다. 잠은 도둑들에게는 음모이며 기회이다. 큐피드의 화살이 떨어진 곳에서 돋아난 사랑에 취한 야생 비올라라고 부르는 화초의 꽃 즙을 잠자는 남자나 여자의 눈꺼풀에 떨어뜨리면, 잠을 깨는 순간 눈에 띄는 최초의 창조물을 미친 듯이 사랑하게 된다는 낭만처럼 잠은 그리움이다.

Posted by benji

2017/02/06 19:17 2017/02/06 19:17
, , , , ,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www.benjikim.com/rss/response/2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