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로 꾸는 꿈은 많은 경우에 꿈 그대로 남거나 허상, 망상, 상상, 공상으로 남는다. 그러나 누군가와 그 꿈을 나누면 많은 경우에 그 꿈은 현실이 된다.

성경에 나오는 요셉도 꿈을 나누면서 실제로 꿈의 자리에 있을 수 있었고, 청소년들의 아버지요 스승이며 친구인 돈보스코 역시 수많은 아이들과 꿈을 나누면서 오늘날의 살레시오회가 있게 했다.

마태오 복음사가는 산상설교(5-7)에서 예수님께서 꿈꾸던 하늘나라의 꿈을 기록하려 했고, 요한 복음사가는 17장에 예수님께서 제자들과 함께 이루기를 바랐던 마지막 꿈을 기록했다.

꿈은 그저 꿈일 뿐이라면서 현실에 안주해야 한다는 유혹을 강하게 하는 것이 현대 사회이고, 심지어 그 꿈들을 부수어야만 된다는 식의 공격성을 보이는 것이 현대 사회이다. 그래서 우리는 최선의 것이 아닌 차선을 갖기로 쉽게 결정하고, 이상적인 실제에 대해서는 냉소적이 되기 쉽다. 도리스 레싱은 진짜 죄는 진짜 좋은 것이 아닌 것, 차선을 손쉽게 원하는 것이고, 그 차선을 손쉽게 택하는 것이다.’라고 했다.

몇 년을 숨어 지내던 안네 프랑크는 우리 안에 이상, , 희망이 있지만, 우리가 대면하는 소름끼치고 파괴적인 현실밖에 보이지 않는 이 시대는 참으로 어렵다. 그럼에도 내가 나의 꿈들을 버리지 못하는 것은 정말 이상한 일이다. 불합리하고 불가능하게 보이는 그 꿈들을 끝까지 붙들고 있을 것이다. 언젠가 그 꿈들이 성취될 시간이 올 것이기 때문이다.’ 라고 적었다.

꿈은 누군가와 함께 꾸어야 한다.
꿈은 조각 작품처럼 돌덩어리를 깨면서 서서히 드러난다.
돌덩어리 안에 내재한 꿈을 현실이 되도록 드러나게 하는 것은
돌덩어리를 깨는 정과 망치, 그리고 끌이다.

과연 나에게는 그런 꿈이 있는가?
과연 나에게는 그런 꿈을 나눌 형제가 있는가?
과연 나는 그런 꿈을 사는가?

 

 

 

아모레볼레짜

 

amorevolezza




이태리 말이다. 발음은 철자 그대로 아모레볼레짜라고 읽는다. 어줍잖게 아는 서양말인 탓에 오랫동안 번역에 골머리를 앓는 단어 중 하나 였다. 영어로도 잘 번역이 안되어 그저 loving kindness 라고 곧잘 번역하곤 한다 하는데, 알 것 같으면서도 도대체가 그 뜻이 무슨 뜻이지를 몰랐었던 말이다.




왜 이 말이 그렇게 중요하고, 또 집착해야 했던가 하면 내가 몸담고 있는 살레시오 수도회의 돈 보스꼬 교육을 이야기 할 때 중심개념으로서 꼭 거론이 되는 창립자의 중요한 어휘이기 때문이었다. 서양사람들에게 어렸을 때부터 수도 없이 설명을 들었고 이태리에 소위 유학까지 했었지만 알 것도 같고 모를 것도 같던 말 하나가 바로 이 말이었던 것이다. 그렇게 30여 년 가까운 세월이 흘렀지만 아직도 완전히 모르고 있던 말이었는데 엊그제야 나는 이 말을 완벽하게, 적어도 개념적으로는- 이해하는 계기를 가지게 되었다. 이 곳 춘천교구의 교구장이신 장익 주교님은 알만한 사람은 다 알고 있듯이 일곱 여덟 개의 말을 모국어처럼 구사하신다는 분 이신데 바로 그 분께 이 단어를 여쭈어 보게 된 것이었다.




내 질문을 받으신 주교님께서는 이렇게 저렇게 궁리하시더니 “자애(慈愛)”가 맞다하시고는 그 뜻을 이렇게 설명해 주셨다. 이태리말의 amorevolezza는 어떤 대상 그 자체의 아름다움과 그 아름다움에 대한 사랑이 합쳐진 두 가지 차원이 담긴 말인데, 자애의 ‘자(慈)’자에 보면 가운데 실’사(絲)’가 하나 들어있고 밑에 마음 ‘심(心)’자가 들어있어 참으로 아모레볼레짜라는 말마디가 담은 두 가지 뜻을 모두 담아 적절하게 묘사하고 있다고 볼 수 있기 때문이라 하셨다. 즉 실’사’는 나비가 되기 위한 애벌레를 담은 누에고치가 아롱다롱 귀엽고 사랑스럽게 매달린 모습이고, 그 밑의 마음 ‘심’은 그를 보는 사랑하는 마음이라는 것이다. 이렇게도 쉽고 간결하게 설명해 주시는 것을 나는 몇 십 년이나 고민했었나 허탈하기까지 했었지만 참으로 뿌듯했다.




그러니까 성인 돈 보스꼬는 이 단어를 사용해서 청소년들의 교육을 요약하고 싶으셨던 듯 싶다. 주교님의 설명을 들으면서 그 동안 그저 선배들이 하는 대로 따라서 수도 없이 되 내었던 돈 보스꼬의 말씀이고 살레시오회의 대(大)명제인 “청소년들은 젊다는 이유 하나만으로도, 또 청소년이라는 그 자체만으로도 사랑 받을 만 합니다”. 또한 “청소년들을 사랑하는 것만으로 족하지 않습니다. 청소년들이 사랑 받고 있음을 알만큼 사랑해야 합니다”. 라는 유명한 말씀들이 바로 이 아모레볼레짜 곧 ‘자애’라는 말마디에서 선명하게 개념적으로 이해되는 순간이었다.




주교님께 깊은 감사를 드리면서 더욱 많은 공부를, 제대로 해야겠다 싶다.(2001.1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