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가위, 하늘의 가르침


음력 팔월 보름, 연중 가장 큰 달이 뜬다는 한가위, 추석이다. 중국에서는 중추절, 일본에서는 십오야라 한다던가? 항상 떠있는 해로 밝은 대낮을 지낸 사람들에게 무섭고 어두운 밤이 찾아오면서, 떠오르고 차오르는 달은 희망이요 고마움이다. 눈이 부셔 똑바로 쳐다볼 수 없는 낮의 해도 그렇고, 조금씩 그 형상을 바꿔가며 비춰주다가 한 달에 한 번씩만 큰 달이 되어 하늘을 절로 쳐다보게 만드는 밤의 달도 인생에 내 힘만으로는 어쩔 수 없는 영역이 있다는 것을 깨우쳐 주는 하늘의 가르침들이다.


농사일이 적당히 갈무리되고, 헐떡이던 여름과 웅크릴 겨울의 사이에서 덥지도 춥지도 않은 계절이 되어 햇곡식과 햇과일들이 익어갈 무렵에, 객지에 나가있던 식구들이 고향에 돌아와 함께 모여서 술을 빚고 떡을 하여 조상께 차례를 지낸다. 식구들과 이웃 간에는 마음의 여유를 나눈 다음, 성묘하러 산에 올라 조상님들께 절하고 내려와 남자들은 씨름판에서 힘을 겨루고 여자들은 널을 뛰며 흥겹게 놀다가, 저녁에는 온 식구가 둥근 달 아래에 모여 도란도란 담소를 나누기도 하고 춤을 추기도 하는 날, 이런 날이 우리들의 한가위 명절이다.


한가위에 가장 많이 듣게 되는 문장은 아무래도 “일 년 열두 달 365일, 더도 말고 덜도 말고 한가위만 같아라”라는 후렴구이다. 식구들과 이웃 간에 나누는 풍요로움 속에서 너나없이 등 따습고 배부른 날이 계속되라는 뜻의 말처럼 들린다. 현대식으로 말하면 “부~자 되세요” 하는 말 정도일까? 많은 사람들이 ‘한가위만 같아라’라는 뒷부분에 힘을 주어 이 말을 알아듣는 데에 견주어, ‘더도 말고 덜도 말고’라는 앞부분에 힘을 주어 이 말을 알아들어야 한다고 생각해 본다. 일찍이 농경사회에 기반을 둔 우리 민족은 거짓말하지 않는 땅을 믿어 씨를 뿌리고, 수고의 땀을 흘리는 만큼 수확하여 살아가는 정직한 민족이다. 뿌리지 않고 거두려는 것은 불량한 마음자세이고, 하나를 뿌린 다음 둘이나 셋, 심지어 열을 거두어 먹으려는 삶의 태도는 도둑 같은 심보이다. 그저 풍성하게 먹을 것만을 생각할 것이 아니라 수고하고 길쌈한 자기 몫만큼만 먹으라는 정직성을 먼저 생각해야 한다는 것이다.


한가위의 본래 뜻은 무엇보다도 감사이다. 그 말마디가 원래 가배가 변하여 가위가 된 것이고 그 가배라는 말이 갚음이라는 뜻이고 보면, 조상들과 자연, 조물주의 섭리에 정성으로 되갚기 위하여 감사하지 않을 수 없고, 그래서 조상들의 묘에 절을 하는 날이 한가위이다. 씨를 뿌리고 열심히 김을 매지만 그 씨앗에 싹을 틔워주고 열매를 맺게 하는 것은 햇빛이고 바람이며 토지의 양분임을 알고, 이 모든 것의 주인이 섭리임을 알아 감사하는 것이다. 또한 이웃이 없는 내가 존재할 수 없었으므로 이웃에게도 감사의 정을 나눈다. 이 날은 나눔만이 인간이 부려볼 수 있는 최대의 멋이요 장식이라는 사실을 배우면서, 감사하다 보면 감사할 거리가 더 생겨난다는 기적을 새겨보는 날인 것이다.


한가위에는 차분해지는 계절을 따라 자신을 돌아보고, 주변을 따라 내 위치와 삶을 찬찬히 돌아보게도 된다. 정신없이 눈앞의 호구지책에만 매달려 헉헉대며 살아가는 삶을 되돌아보게 되는 것이다. 우리 삶이 걸핏하면 욕심이 앞서는 삶일 수 있고, 그 욕심을 따라가다 보면 무엇인가를 그저 소유하려고만 덤벼드는 삶이 된다는 것, 물질이 베푸는 말초적 욕구 충족에 잠시 취할 수는 있어도 그 뒤끝은 언제나 공허함이요 허탈한 환상이며 우울함이라는 사실을 되돌아보아야 한다. 물질적인 풍요만을 추구하며 살아가는 이 세상이 세상의 전부요 행복이라며 살아가는 것은 어리석음이요 착각이다. 이 세상은 잠시 머물다 떠나야 할 곳이며 그 잠시 동안에 새겨야 할 의미는 ‘소유’에 있지 않다.


명절을 명절답게 지낼 수 없는 가난한 사람들, 다른 나라에서 명절을 맞을 수밖에 없는 사람들, 거꾸로 이 땅에서 고향과 조국을 그리워해야 하는 사람들, 고향을 지척에 두고 한맺힘으로 바라만 보아야 하는 사람들에게도 넉넉한 명절이기를 기도한다.(2008년 9월 13일 경향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