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번 부르심

구약성경에는 아무개야, 아무개야!’ 하고 하느님께서 누군가를 두 번 거듭 부르시는 특이한 이야기들이 있다. (물론 전해지는 이야기의 맥락에서는 부름의 횟수가 관건이 아닌 것은 자명하다.)

모세가 불타는 떨기를 만났을 때였다. 하느님께서는 모세야, 모세야!”(탈출 3,4) 하고 두 번 부르시며 모세에게 거룩한 땅에서 신발을 벗으라고 요청하신다.

아브라함이 마지막 시험을 치를 때도 그랬다.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귀한 아들 이사악을 제물로 바치라던 부르심을 받고, 모리야 산정에서 눈물을 삼키며 이사악을 묶어 칼로 내려치려 할 때에, 하느님께서는 천사를 시켜 아브라함아, 아브라함아!”(창세 22,11) 하고 두 번 부르시며 이사악을 살려내신다.

스승 엘리의 시대를 마감하고 마지막 판관이 되어 살았으며 이스라엘 역사에 최초의 임금 사울을 축성하여 왕정을 시작하도록 하였던 사무엘의 소년 시절이었다. 하느님께서는 소년 사무엘을 사무엘아, 사무엘아!”(1사무 3,10) 하고 두 번 부르신다.

어떤 의미에서 봉헌생활을 하는 이들도
하느님께서 두 번 부르시는 부르심을 산다
.

우리는 하느님의 거룩한 땅에 들어서기 위해
모세처럼 두 번 부르심을 받은 이들이다
.

우리는 눈물을 삼키며 산에 올라 가장 마음 아픈 결정적 봉헌을 하라고
아브라함처럼 두 번 부르심을 받은 이들이다
.

우리는 다음 세대를 위해 기꺼이 자신들의 역할과 이름을 지워버리더라도
끝까지 성실하게 소임을 다하기 위해
소년 사무엘처럼 두 번 부르심을 받은 이들이다
.

우리는 하느님께서 인생으로 한 번 부르셨기에 세상을 만났고,
교회로 또 한 번 부르셨기에 하느님의 백성을 만났던 사람들이다.
백성을 구하고,
그러기 위해 산을 올라야 하지만,
결국은 자신의 이름을 지워야 하는 소명을 사는 존재들이다.

 

 

봉인封印

봉인封印

봉인은 개봉하도록 지정된 자 외에는 누구도 개봉하거나, 접근할 수 없고, 되 물릴 수 없고, 변경할 수 없도록 객관적인 장치로 막아놓은 상태를 말한다. 현대적인 용어로 이는 아이디와 암호가 설정되어있는 상태를 말한다.

우리는 서원誓願으로 봉인되기를 자청했고, 하느님의 인장印章으로 봉인된 사람들이다. 이 봉인은 거룩한 봉인이어서 아무나 개봉할 수 있는 봉인이 아니다. 또한 되 물리거나 변경이 가능하지 않는 약속의 봉인이며, 한 번도 아닌 일곱 번씩 거듭 막아버린 봉인으로(참고. 묵시 8,1) 어린 양이 뜯으실 봉인이다. 그렇게 하느님께서는 서원한 이들의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설정하셨다.

하느님께서는 노아가 하느님의 명령에 따라 모든 살덩어리들의 수컷과 암컷이 함께 방주에 들어간 다음 노아 뒤로 문을 닫아 주셨듯이”(창세 7,16), 우리가 죽지 않도록 서원한 우리들 뒤의 문을 닫아주셨다.

하느님의 영광이 지나가는 동안 하느님께서 모세가 죽지 않도록 모세를 바위 굴에 넣고 당신의 손바닥으로 덮어”(탈출 33, 22) 주셨듯이, 서원한 우리가 죽지 않도록 우리를 당신 손바닥으로 덮어주셨다.

예수님께서 베드로에게 세 번 당신을 사랑하느냐 거듭 물으시고 네가 젊었을 때에는 스스로 허리띠를 매고 원하는 곳으로 다녔다. 그러나 늙어서는 네가 두 팔을 벌리면 다른 이들이 너에게 허리띠를 매어 주고서, 네가 원하지 않는 곳으로 데려갈 것이다.”(요한 21,18) 하셨듯이, 때가 되어 당신이 필요하실 때에 당신이 원하시는 곳으로 우리를 데려가시려고, 하느님께서는 서원한 우리를 묶으셨다.

우리는 서원으로 그렇게 닫히고, 덮이고, 묶인 존재들이다. 그것이 서원의 봉인이다. 서원의 엄중함은 하느님께서 아시는 아이디와 암호만으로 열릴 수 있는 봉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