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모님의 왕관


성모님의 왕관





옛날에 소년 하나가 자기의 미래를 만나러 길을 떠났다. 외로운 길이었고 어두운 숲을 가로질러 가는 길이었다. 갑자기 온 하늘을 덮어버리기라도 하듯이 거대하고도 삐죽삐죽 기괴한 비늘로 덮여있는 모습의 괴물 하나가 소년 앞에 나타났다. 머리에 금으로 된 왕관을 쓴 용들의 우두머리였다. 흉악한 입을 쩍 벌리고 섰는데, 악취를 풍기며 불을 내뿜고 있었다. 용이 소리를 질렀다. ‘이 녀석, 잘 만났다. 내가 오늘은 너를 먹어 치워야 하겠다.’ 소년은 몹시 놀라며 간청하였다. ‘용들의 왕이시여! 잠깐만 저의 마지막 말이라도 한 마디 남길 수 있는 여유를 허락하소서. 저 하늘의 태양과 바람과 땅에게 해야 할 말이 있습니다.’ 그러자 용이 ‘좋다. 그렇게 하여라. 그러나 네가 그 말들을 마치면 내가 너를 먹어치우리라.’하며 그를 허락하였다. 소년은 하늘의 태양에게는 그 용을 불살라버리시라고, 바람에게는 그 용을 멀리 날려버리시라고, 그리고 땅에게는 그 용을 깊숙이 묻어버리시라고 간청하였다. 그러나 소년의 간절한 청원에도 불구하고 해와 바람과 땅은 감히 용을 대적할 용기를 내지 못했다.

소년은 엉엉 눈물을 흘리며 다시 한 번 용에게 ‘제가 죽기 전에 아주 잠깐만이라도 집에 돌아가 저의 어머님께 마지막 인사를 드릴 수 있도록 해주시라.’고 애원하였다. 이에 용은 화를 내며 ‘좋아. 그렇지만 서둘러라. 내 배가 슬슬 고파지거든.’하고 소년의 그 마지막 청을 들어주었다. 이에 소년은 고향으로 돌아가 집으로 들어갔다. 문을 열고 집에 들어서자마자 땅이 꺼져라 한숨을 내쉬며 엄습해오는 두려움으로 바닥에 주저앉고 말았다. 어머니 역시 금방 아들의 걱정을 알아차렸다. ‘어머니, 어떻게 말씀을 드려야할지 모르겠네요. 머리에 금관을 쓴 용이 제가 가던 길을 가로막고서 저를 먹어치우겠다.’고 합니다. 제가 태양에게도, 바람에게도, 그리고 땅에게도 애원해보았지만 그 누구도 저를 구해주지는 못했습니다. 간신히 용이 저에게 어머니에게 마지막 인사라도 전하고 돌아오라 하였습니다. 기어이 가야만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용이 이곳에 쫓아와 우리 모든 식구들까지도 먹어치우고 말 것입니다. 이 말을 전해들은 어머니는 아들과 함께 울면서 아들을 꼭 껴안은 채 ‘그렇다면 이 어미가 너와 함께 같이 가겠다.’ 하셨다.

아들과 함께 용 앞에 마주 선 어머니는 두려움도 없이 용감하게 ‘경애하올 용들의 왕이시여! 어찌하여 저희를 가로막고 서서 저희를 그렇게 대하시는 것입니까? 당신께 아무런 해도 끼치지 않은 이 어린 소년을 어찌 먹어치우고자 하시는 것입니까? 부디 이 아이가 자기 길로 나아가 자기의 새로운 인생을 시작할 수 있도록 허락하여 주십시오. 왕들의 왕이시고 용들의 왕이신 분께서는 부디 젊은이의 앞길을 가로막지 말아주십시오. 이 아이가 당신께 아무런 해도 끼치지 않을 것임을 잘 아시지 않습니까? 태양도, 바람도, 그리고 땅마저도 당신을 거역하지 못하지 않았습니까? 부디 이 젊은이가 자기 길을 가도록 하여 주십시오. 그리하여 태양이 이 젊은이를 따뜻하게 비춰주게 하시고, 바람에게는 이 젊은이의 이마에 솟은 땀을 가시게 하여주시며, 땅은 이 젊은이를 보호하게 하소서. 정 누군가를 먹어치우고자 하신다면 이 젊은이 대신에 저를 먹어치우십시오. 부디 제 아들 대신에 저를 먹어치우시고 얘는 제 길을 따라 가던 길을 계속 가도록 하여주십시오.’

용은 놀랐다. ‘내 귀가 그와 같은 말을 일찍이 들어본 바 없고 내 눈이 일찍이 이와 같은 일을 본 적이 없다. 오늘 내가 어머니의 사랑이라는 위대함을 배우게 되었구나.’하며, 용은 잠시 멈춰 세상에서 가장 강한 사랑은 아들을 향한 어머니의 사랑이라는 것을 알아차리게 되었다. 이에 용은 감동하여 자기 왕관을 벗어 그 어머니에게 내어주며 ‘너에게 이 왕관을 선물로 줄 것이니 너와 아들을 서로 묶어놓은 그 사랑을 증거 하도록 하여라.’ 하였다. 이렇게 하여 ‘도움이신 마리아’께서 머리에 왕관을 쓰시게 되었던 것이다.(2013년 5월호 이태리어판 ‘살레시오 가족지’ 마지막 페이지, 2013년5월2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