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꽃 단상

 

제목 : 봄 꽃 단상 
 


봄이 오려고 그랬는지 지난 겨울에는 생각지도 않았던 병원 신세를 졌다. 별로 술을 많이 먹고 살았던 것은 아닌 것 같은데 뱃 속에 궤양도 심하고 혹도 하나 생겼다해서 그것을 치료도 하고 도려내어 버리고 왔다. 사는 곳이 아름답고 깨끗한 이 곳 춘천이니 공해 핑계 할 것은 없고, 무자식 상팔자고 돈 벌 걱정 아니해도 되니 스트레스 받을 일은 더욱 없고, 처자식 없는 것이 자랑은 아니지만 처자식 없이 살아 아마도 식생활이 일정치 않았던 탓이라고 굳이 핑계를 대 본다. 그것도 저것도 아니라면 못된 성질머리나 심술보 때문임이 분명하다.




내가 몸이 아프거나 어디가 망가졌다는 것은 주변의 관심과 사랑을 받고 싶은 때가 되었다는 뜻이다. 이번 기회에 주변으로부터 사랑을 참 많이 받았다. 애들하고 사는 사람이라 ‘청소년을 사랑하는 것만으로는 부족합니다. 청소년들이 사랑 받고 있음을 알도록 해야 됩니다’ 라고 하셨던 성인(聖人)교육자 죠반니 보스꼬의 말씀을 다시 떠올리고 반성도 좀 했다.




봄이 왔다. 봄은 뭐니뭐니해도 꽃의 계절이다. 봄꽃이라면 진달래, 목련, 벚꽃, 개나리들이 제일 먼저 떠오른다. 사랑의 즐거움과 설레임을 담은 진달래는 슬피 우는 두견새의 울음 한 번에 꽃 한 송이씩을 피운다고도 하니 슬픈 꽃이다. 목련 역시 채 피워 보지도 못하고 죽음으로 마감했던 바다지기와의 사랑을 배경으로 한다. 그래서 자목련, 백목련 둘 다 고개를 한 쪽으로 돌린 슬픈 꽃이다. 벚꽃은 일본 국화라서인지 보기 좋으면서도 괜스레 한 켠에 미운 털이 박힌 것만 같은 꽃이다. 그래도 원산지가 제주도라고 하니까 ‘절세의 미인’이라는 꽃말을 그대로 가지고 있어도 좋을 것 같다. 이곳 저곳 어디에서나 또 아무렇게나 격식없이 피어서인지, 아니면 이름 첫 자에 ‘개’자가 붙어서인지 ‘나리나리 개나리’는 그 연유나 사연을 아직은 모르겠다. 그러나 예로부터 희망의 꽃인 개나리꽃으로 술을 담가 여성들의 미용과 건강을 도왔다하니 소박하지만 기특한 꽃이다. 나로서는 건너편 여성들의 술이라 내버려두지만 언젠가 기회가 닿으면 살짝 한 번 먹어 볼까 싶다.




꽃들은 작년의 꽃 모두 그대로 인 것 같고, 옆에 흐르는 강물도 어제의 강물 그대로인 것 같은데, 나만 그대로가 아닌 것 같아서 이상한 기분이 드는 올 봄이다. 봄꽃들 역시 참 이상하다. 꽃들이 먼저 요란하게 피고 진 뒤에 잎들이 무성해 진다. 그리고는 녹색의 여름을 시작한다. 잎들이 한참 먼저 있었다가 꽃대가 나와 어려운 듯 꽃 한 송이를 피워내야 순리일 것 같고 논리적일 것 같아서 하는 말이다. 그래서 나에게 어쩌면 봄꽃들은 이것저것 차곡차곡 되짚어보고 돌아서서 마음의 정리를 채 끝내기도 전에 불쑥 누군가로부터 부담스럽게 받아든 큰 선물 같다. 그런 뜻으로 봄꽃을 만나는 나 같은 신부는 회개(悔改)의 잎이 나기도 전에 은총의 꽃이 먼저 피어버린 것 같아서 자꾸만 한 켠에 이 봄이 부담스러워 지는 부분이 있다. (2001.4.10)

봄꽃, 그리고 개(犬)혁

 

    꽃이 피는 시절이다. 오며 가며 길거리의 꽃집들을 눈여겨보게 된다. 꽃에는 아주 비싼 꽃도 있고 그저 단돈 몇 푼에 팔리는 꽃도 있으며, 다른 꽃이 팔릴 때 덤으로 끼워 팔리는 꽃들이 있는가 하면, 꽃집에서는 아예 팔리지 않는 꽃들도 있다. 들에만 피는 야생화들을 이제는 온실에서 키워 내다 파는 바람에 편리한 부분도 있긴 있지만 그 꽃으로 인하여 들에 나갈 필요가 줄었다는 점에서는 안타까운 면도 있다. 비싼 꽃이라면 백합이니 장미, 또 이름도 외우지 못하게 얄궂은 외국말 꽃, 그리고 화려한 꽃들이 많다. 그런 꽃들은 머리가 아플 만큼 향기도 아주 진하다. 내 개인적으로는 채송화를 좋아 한다. 생김새나 모양 그리고 색깔이 수수하면서도 독특한 탓도 있지만 그 나름대로 의미를 새길 수 있어서이다. 채송화는 꽃집에서 잘 팔리지 않는다. 그럼에도 빨강, 파랑, 노랑, 하양, 분홍 등 가지각색의 꽃을 피울 줄 안다. 채송화는 향기가 없지만 아주 맨질맨질한 작고 새까만 씨앗들을 터질듯이 한 모듬씩 안고 있다. 더더욱 채송화가 매력적인 것은 화분에 담아 사무실 창가에 둔다 하더라도 왠지 모르지만 잎만 무성할 뿐 예쁜 꽃들을 절대로 피우지 않는다는 사실이다. 먼지를 가득 뒤집어썼을지라도, 땅 바닥에 기듯이 바짝 붙어 피더라도, 채송화는 햇볕을 바로 받는 바깥 양지바른 곳에서만 자기 꽃을 제대로 피운다. 

 

    봄꽃들은 꽃샘바람과 추위가 나무들을 흔들고 지나간 뒤에야 비로소 만개한다. 흔들어 주어야만 정신이 번쩍 들어 꽃을 피워야 할 계절이 왔음을 나무 스스로 느끼는 것일까? 봄꽃들은 하나같이 꽃들이 먼저 피고 꽃이 진 다음에야 잎이 돋는다는 특징이 있다. 화려한 꽃잎으로  맘껏 자신을 표출한 뒤에 이제 또 한 해를 진지하게 살아갈 일상을 찾아가는 것일 게다. 봄꽃들은 대부분 슬픈 전설 하나씩을 동반한다. 진달래가 그렇고 자목련과 백목련이 그러하며 분꽃이 그렇다. 그리고 시인들이 노래하는 시들은 대개 봄꽃들임에 틀림없다. 봄꽃들이 사람들의 마음을 흔들어 놓는 묘한 재주를 지녔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봄꽃들은 향기를 갖지 못한다. 아마도 아직 4계절의 순환을 골고루 경험하지 못해서이다. 인생을 꽃에 비겨 이야기 한다면 말 그대로 꽃다운 나이를 지내고 있는 청소년들이 이런 봄꽃에 해당한다. 이런 저런 말 한 마디에 온 일생을 흔들어 자기 나름대로의 꽃을 피우는 시기, 꽃을 먼저 피우고 싶어 안달이 나는 시기, 온 세상의 고민과 슬픔을 제 한 몸에만 지닌 듯이 신화와 전설, 그리고 아픔과 눈물이 많은 시기, 하룻밤 새에 기나 긴 소설을 쓰기도 하고 시인이 되어 시를 읊어대기도 하는 시기, 아니 소설이요 시 자체가 되는 시기, 그럼에도 인생의 맛이나 멋을 담은 향기는 없는 풋풋한 시기, 바로 이런 시기가 청소년 시기인 것이다.      

 

   그런데 이렇게 꽃과 같은 우리 애들에게 나 자신을 포함한 어른들이 하는 짓을 가만히 보면 마치 죄다 장미이고 백합처럼 비싼 꽃, 시장에 내다 놓아 잘 팔리는 꽃만 되라고 강요하는 것처럼 보여 질 때가 많다. 백합이 절대로 채송화가 될 수 없고 채송화가 결코 백합이 될 수 없다는 사실을 빤히 알면서도 말이다. 도대체 왜 그럴까? 자신이 백합이지 못했던 처지를 애통해 하면서 애들만이라도 기어이 그렇게 만들고 싶어 하는 오기일까? 그런 것이 기성세대가 되어가는 것이고 어른이 되어가는 것일까? 사실 어른들이 애들에게만 그런 강요를 하는 것도 아니다. 어른들은 자기들끼리도 서로 그런 억지를 부리는 것만 같다. 언제부터인가 이 땅에 화두가 되어있는 소위 양극화의 해법과 개혁을 놓고도, 그 누구도 서로의 고유성과 다양성을 인정하지 못하는 미성숙함, 상호간의 배려 부족을 스스로 성찰하려 하지는 않는다. 진정한 개혁은 채송화를 백합으로 만드는 것이 아니고 백합을 채송화로 만드는 것도 아니며, 자신의 솔선수범과 희생, 그리고 소박한 결심과 실천들을 먼저 요구한다. 백합을 기어이 채송화로 만들어야만 속이 시원하겠다는 듯이 우기는 것은 우격다짐이요, 고집불통이며 오만이다. 그런 식의 이른 바 개혁은 개(犬)혁이 되어버릴 수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