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물膳物

선물膳物

연말이다. 선물과 기부의 계절이다. 영어로 선물이나 기부를 뜻하는 단어들은 대개 presentgift(애정이나 우정을 표시하기 위해 주는 것), donation(거저 주는 것), 그리고 bonus(규정 외에 덤으로 주는 것) 등이 있다. 이 중에 요즈음 같은 계절에 가장 많이 쓰는 donation이라는 어휘는 라틴어 ‘donare(주다)’에서 온다. 이를 우스개 소리로 우리 말 돈 내시오’, ‘더 내시오’, ‘다 내시오에서 왔다며 기부를 종용하는 경우들도 있지만, 원래는 라틴어 ‘donum(선물)’과 연관되어 있다. 흔히 쓰는 ‘pardon(par=모조리)’donation의 어근이 붙어 있어서 모조리 주다아낌없이 주다를 거쳐 용서하다라는 말에 가 닿는다. 원래 이는 인간의 어휘라기보다는 하느님의 속성을 나타내는 말이다. 하느님께서 인간을 너무나 사랑하신 나머지 모든 것을 다 내놓으시고 모든 것을 다 주셨으니 인생 그 자체가 선물인 것이고, 이 세상을 살아가는 인간들이 그처럼 서로 하느님과 같은 행위를 하며 함께 살아가는 것이다. 그래서 라틴어로 은 자기 자신을 나눠주고 선물하는 것Bonum est diffusivum sui.’이라고 정의한다.

한자말에서 선물膳物’(뜻을 나타내는 육달월=, 와 음을 나타내는 선이 합하여 이루어짐)이란 낱말도 깊은 뜻이 있다. 이 말에서 선물의 을 이루는 착할 선을 추적해보면 동물 자와 로 이루어져 있음을 보아 양처럼 순하고 온순하며 부드럽게 말하는 사람을 나타내어 착하다를 뜻한다고 본다. 또한 옛날 재판에는 양 비슷한 신성한 짐승을 썼으므로 신에게 맹세盟誓하고 한 재판이라고 하는 뜻을 담아 나중에 훌륭한 말훌륭함좋다의 뜻이 되었을 것이라고 본다. ‘이라는 글자와 사이에 풀 초를 모양 그대로 다리가 달려있는 풀밭 위의 제단으로 본다면 제단 위에 양을 올려놓고 하느님께 아뢰는 것을 쉽게 연상해 볼 수 있다. 하느님께 제물을 드려 기도하는 행위 말고 인간에게 선하고 좋은 일이 또 있을 수 없다. 아니면 이라는 글자의 가운데 가로지른 가로 획을 입술로, 두 점을 이(치아)로 보아 양고기를 입 안 가득 넣어주는 상형으로 보기도 한다. 옛날에는 소를 잡을 수 없어서 양고기가 잡아먹을 수 있는 가장 맛있는 고기였다고 볼 때에 양고기를 입에 넣어주는 것은 참 좋은 일이 되는 것이다. 그 양을 인간에게 주신 분도 결국 하느님이시므로 하느님께서 인간의 입에 고기를 먹여주신 것이 된다. 그것이 선이다. 이런 글자를 담고 있는 선물의 역시 고기 육에서 비롯된 육달월을 붙여 선물 선’, 혹은 반찬 선이 된다.  

서양 말이 되었건, 동양 말이 되었건 선물이나 기부하느님담고 있고, 또한 닮고 있다. 그래서 복음은 오른 손이 하는 일을 왼손이 모르게 하여라.그러면 숨은 일도 보시는 네 아버지께서 너에게 갚아 주실 것이다.”(마태 6,3-4) 하면서 그 행위에 있어 겸손을 강조한다. 감히 하느님의 행위를 하는데 겸손하지 않을 수 없음이다. 아울러 누군가에게 내가 선물하기 전에 반드시 하느님께로부터 내가 받은 선물과 은총에 대한 깊은 감사를 전제로 해야만 한다고 한다. 그런 의미로 선물의 영역에는 선행과 애덕, 좋은 일을 한다는 의식마저도 없어야 한다. 선물의 기본을 이루는 내 자신의 일부나 재화 자체가 지닌 이라는 속성 때문에 주의해야 하는 것이다. 그렇지 않으면 선물이나 기부라는 이름으로 자행되는, 자칫 를 강요하는 폭력일 수 있다. 누군가가 선물을 주면서 이 선물을 “반드시” 이러저러하게 사용해야만 한다고 강조할 때에 이는 이미 선물이 아니다. 어줍지 않게 잘못 하느님 흉내를 내는 그 누구이고 무엇일 뿐이다.

아름답고 소중한 선물

아름답고 소중한 선물

추석이 바로 내일모레이던 날이었다. 새벽 미사를 끝내고 신자들에게 배웅인사를 하고 있었다. 칠순이 넘은 가난한 할머니 한 분이 주변에서 머뭇거리더니 다른 이들의 시선을 피해 살그머니 나 혼자 먹을 정도의 삶은 밤이 아직도 따뜻하게 담겨 있는 비닐봉지를 건넸다. 명절이 다가오는 상황에서 할머니는 여러모로 무척 많이 생각했을 것이 틀림없고, 그 시간에 아직 봉지가 따뜻했던 것을 보면 적어도 새벽 5시 이전에는 그 밤을 삶았을 게 분명했다.

오랫동안 기억 속에서 사라져버렸고 이제는 동화 속이나 시골의 이웃 간에나 남아 있을 법한 풍경인 듯싶었다. 나의 인생은 평생 누군가로부터 무엇이든 받아서만 살아온 인생이라는 생각, 이렇게 살았으니 죽으면 내세에서는 누군가에게 계속 뭔가를 갚으면서만 살아야 할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 선물이라는 것이 무엇일까 하는 생각이 꼬리에 꼬리를 물었다.

할머니가 건네준 밤 한봉지

선물은 대개 보은이고 답례이며 정표이거나 예의의 범주에서 행해진다. 이러한 선물은 그 선물을 받고 상대방이 좋아하든 그렇지 않든 상관없이 일단 상대방에게 주면 내 자신이 편하고 그렇지 않으면 불편해진다는 속성을 지닌다.

심하게 얘기하면 의식적이든 무의식적이든 나의 이익과 만족을 위해 보내는 선물이거나 표시이고 눈도장이며 관례이다. 언젠가 필요한 경우에 조회할 수 있는 적절한 인간관계의 활용을 위하여 준다는 것도 여기에 포함된다. 정표로 주고받는 선물도 따지고 보면 어떤 의미에서 나와의 특별한 관계를 암시하고 내가 은밀하게 즐기기 위함이다. 추석날을 전후하여 무던히도 바빴을 택배회사의 물량 거의 대부분이 이런 경우에 해당되는 것이 아닌가 싶다.

누군가에게 대가를 바라고 하는 선물도 있다. 이는 직접적인 사후 이득을 바라고 하는 일종의 투자라는 성격이 짙다. 선물이라기보다는 같은 ‘물’자 돌림을 쓰는 ‘뇌물’이라는 말이 훨씬 더 맞겠지만 ‘선물’로 포장된다. 승진, 일의 성사, 합격 등을 위해서 나보다는 영향력이 있는 사람에게 보내는 선물이다. 이는 내가 보내는 선물로 상대방을 구입한다는 의미이다. 이때는 주의가 요망된다.

내가 사려는 값어치와 드리는 선물이 격에 맞아야 한다는 어려움이 따르기 때문이다. 만약 그 값을 크게 밑도는 선물이면 상대방에게 불쾌함을 줄 것이며, 내가 얻고자 하는 값을 크게 능가하는 선물이라면 내 자신에게 오랫동안 계산 착오라는 아까움과 불쾌함, 내지는 속쓰림을 남겨주고 말 것이다.

나에게 주어진 슬픔도 선물

어느 상사댁에 보자기에 싼 선물을 들고 찾아갔는데 그 상사의 사모님께서 그 선물은 보지 않고 그 보자기를 뒤집어보기까지 하면서 뭔가 봉투 같은 게 없는지 이리저리 뒤척거리는 모습을 보면서 ‘아차, 낭패로구나!’ 싶었다던 어느 분의 우스갯소리는 이렇게 값어치가 어긋나버린 경우에 해당한다.

선물이라는 이름으로 사람들을 잇고 있는 물건과 재화, 심지어는 나의 휴대전화나 e메일함에까지도 끊임없이 선물이라는 포장으로 둔갑해 배달되는 선물이 아닌 스팸의 홍수 속에서 우리는 살아간다. 그러나 이런 선물은 진정한 의미에서 선물이 아니다. 선물은 누가 주어서 기분좋은 그런 물건이나 재화 내지는 상황이 아니다. 오히려 이미 나에게 주어져 있어서 누리고 있는 것을 깨우치는 과정에서 얻어지는 내용이다.

그리고 많은 경우에는 누구에게나 보편적으로 주어져 있는 것이지만 의미를 새길 줄 아는 이들에게만 발견되는 신비이다. 나에게 주어진 생명이 그렇고, 시간이 그러하며, 인연이 그러하다. 뿐만 아니라 이 세상 그 누구도 아닌 나에게만 남모르게 주어진 슬픔, 그리고 고통과 십자가 역시 선물이다. 아니 선물이 되어야만 한다. 그렇지 않으면 내가 살아가는 그 아픔이 너무 억울할 것이기에 나만의 슬픔을 나만의 고유한 선물로 바꾸어내야만 한다. 이른 아침에 받아든 밤 한 봉지의 따뜻함은 내가 살아야 하고 맺어야 하는 소명과 관계를 일깨우기 위해 언제나 내 곁에 있어 왔던 가장 소중하고 아름다운 선물이었던 것이다.(2009년 10월17일 경향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