되지 않을 선진국, 오지 않을 선진국

 

되지 않을 선진국, 오지 않을 선진국


   어떤 손님과 유명한 음식점에서 식사할 일이 있었다. 많은 사람들이 외식을 즐기고 있는 큰 식당이었다. 신부라 하면 부동산 투기할 일도 없고 보석으로 치장할 일도 없으며 멋드러진 집이나 처자식 먹여 살릴 걱정으로 번잡스럽지 않아도 되지만 유달리 맛좋은 음식과 그럴듯한 음식점에 상당한 집착을 보이고 마는 것이 사실이다. 드러남이 없이도 사치할 수 있는 거의 유일한 장르(?)이기 때문일까? 아무튼, 식사가 계속되던 중 문제가 생기고 말았다. 몹시 시끄러운 식당 안을 네다섯 살 정도의 두 아이들이 온통 휘젓고 다니는 것이었다. 정신을 쏙 빼놓을 만큼 애들이 뛰어다니고 있었다. 아이를 데리고 온 엄마 아빠도, 종업원들도, 식당에서 밥을 먹고 있는 그 어떤 사람도, 무감각한 것인지, 남의 집 자식에게 뭐라 해서 행여 욕이나 먹게 되지 않을까 두려운 것인지, 아니면 시끄럽고 소란스러워 내가 먹는 그 음식에만 집중하기 위해 안간힘을 쓰자는 것인지, 이해 할 수 없는 상황이 한참 지났고 급기야 내가 종업원 한 사람을 불러 아이들의 부모에게 얘기 좀 해 달라고 부탁했다. 종업원이 두어 번 쯤 아이의 부모님께 정중히 얘기하는 과정이 있었으나 애들은 여전하였고, 결국 손님에게 양해를 구하면서 식사를 하는 둥 마는 둥 서둘러 자리를 뜰 수밖에 없었다. 망쳐버린 외식이었고 오랜만에 만나게 된 나의 손님과는 찝찝한 만남이 되고 말았다.


   정치하시는 어떤 분들이 잘하면 우리나라도 머지않아 국민개인소득 2만 불의 시대를 맞게 될 것이며 그렇게 되면 우리도 선진국에 진입하게 된다고 말한다. 어떻게 2만 불이라는 숫치가 선진국의 기준이 되는 것인지 나는 도무지 모른다. 2만 불의 시대가 오든 오지 않든, 그 2만 불이라는 기준을 도대체 누가 어떻게 만든 것인지, 그게 보통 사람들이 살아가는 삶에 어떤 영향을 주는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내가 분명히 아는 사실 하나가 있다. 그것은 주변을 아랑곳하지 않고, 이웃을 아랑곳하지 않는 그런 삶의 형태들을 우리가 보유하고 있는 한, 우리는 결코 소위 선진국이 될 수 없다는 것이다. 결코 되지 않을 선진국이요, 오지 않을 선진국이다. 식당이란 곳이 내 돈 가지고 내가 밥을 사먹듯이 너도 네 돈 가지고 너의 밥을 사먹는 곳일 뿐이며, 주변을 깡그리 무시하는 행동을 해도 좋은 곳이고, 이런 외식의 자리에서나마 내 자식들이 맘껏 기를 발산할 수 있어야 된다고 생각하거나 기쁨의 표현이 아닌 소란을 피울 권리까지도 내 밥값으로 샀다고 생각하며, 행여 누가 주위에서 뭐라고 하면 눈 부릅뜨고서라도 남의 집 애들 기를 죽이는 당신은 도대체 뭐냐는 식으로 시시비비를 가려야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면, IT 강국이요 월드컵 4강 신화의 나라라고 뻐기더라도 아직 우리는 선진국의 문턱에도 가보지 못한 미개국이거나 개발도상국이며 바보 같은 혼자만의 멋에 겨운 초라한 나라임에 틀림없다.


   사람들은 이웃과 더불어 살아가야만 되는 존재라는 것, 그렇게 함께 살려면 서로가 서로를 배려해야 되고 상호간에 불편을 끼치는 일은 삼가야만 된다는 것, 그리고 혹시 그렇게 남에게 불편을 끼치게 되면 그것이 범죄이고 어떤 형태로든 함께 살기 위한 사회에서 격리될 수밖에 없다는 것, 이러한 사회의 기본원리에 관한 내용들을 철저히 교육시키는 가정교육이 없는 한, 대한민국에 선진국의 시대는 오지 않는다. 위대한 국가를 위대한 정치가가 만들어 줄 것이며 2만 불이라는 숫자가 만들어 줄 수 있다고 생각하면, 이는 착각이요 환상이다. 위대한 국가는 위대한 국민이 만들며 그 위대한 국민은 사회의 기초단위인 각 가정에서 비롯된다. 길거리를 걸으면서 여기 저기 침이나 가래침을 보지 않아도 될 때, 자동차의 차창 밖으로 던져지는 담배꽁초를 보지 않아도 될 때, 지하철이나 버스 안에서 휴대폰 벨소리의 심포니나 고래고래 지르는 소리를 듣지 않아도 될 때, 심란함이나 부담스러움을 안고서라도 어쩔 수 없이 공중변소에 들어가지 않아도 될 때, 그럴 때에 비로소 우리는 선진국의 시대, 그리고 문명화된 사회의 일원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