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서원의 세 가지 뜻

수도서원의 세 가지 뜻

 

수도생활이란

천국의 삶을 미리 살면서

세상 사람들에게

이를 미리 보여주는 삶이라 한다.

 

그래서 수도생활을 하겠다고 약속한 것은

조용한 일상사 안에서

기쁨과 인생의 의미,

그리고 하느님의 뜻을 발견하려고

매일매일 훈련하는 과정이다.

 

그럼에도 수도자들은

수도원에 오기 전에 살았던 세속의 논리를

오랜 기간 동안 벗지 못하면서

자신도 모르게

유별난 삶, 자극적인 체험, 과장된 행동 같은

극적인 삶을 꿈꾸고 동경할 수가 있다.

그러나 영화나 TV에서 볼 수 있는

그런 수도생활은 보통의 수도자들에게

결코 주어지지 않는다.

 

수도생활을 위해

수도자들은 세 가지 약속을 한다.

 

수도자들은,

 

첫째,

내 의지나 의사와는 무관하게 살기로 약속한다.

내가 원하는 식이 아니더라도

내가 원하는 곳이 아니더라도

내가 원하는 일이 아니더라도

내가 원하는 때가 아니더라도

주어지는 대로

그렇게 살기로 약속한 것이다.

 

둘째,

수도자들은 내가 함께 살고 있는 그 꼴통을

내 형제요 자매로 인정하겠다고 약속한다.

그저 싫고 접촉하기 꺼려지는 형제나 자매라도,

도저히 함께 일할 수 없는 형제나 자매라도,

서로의 인생에

제발 서로 엉키는 상황이 아니었으면 하는

형제나 자매라 할지라도,

그런 형제나 자매를

피를 나눈 형제나 자매 이상으로

존경과 우정, 그리고 사랑으로

함께 살겠다고, 그렇게 약속한 것이다.

 

셋째,

불평하지 않겠다고 약속한다.

내가 믿는 최선에 절대적인 반대일지라도,

머저리 같고 바보 같으며

미친 짓이라고 여겨지더라도,

정말 어처구니가 없는 그런 상황에서도,

불평하지 않고

묵묵히 모든 것을 받아들이겠다고

그렇게 약속한 것이다.

 

곰곰 생각해보면

어찌 이 세 가지만을 약속했으랴 싶기도 하고

어찌 보면 이 모든 일이

정말이지 은총으로나 가능한 일이겠기에,

그래서 수도자들은 매일 매일 은총을 기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