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습學習

 어제 내 발로 걸어서 스스로 자원하여 안과에 다녀왔다. 누가 시킨 것도 아니지만 늦깎이 학습에 여념이 없다가 눈에 이상이 생긴 것 같아서였다.

 학습배울 익힐 이다. 사람들이 배울 학을 풀 때는 위에서부터 양손, 그 양손으로 잡고 있는 내용, 책상, 아이 이런 조합을 떠올려보면서 아이가 책상에 앉아 두 손으로 책을 잡거나 혹은 손으로 숫자나 매듭을 익히는 형상, 혹은 학교 건물에 있는 X자 형의 나무, 가로그을 효를 떠올려 해석하기, 아니면 부모나 주변 어른이 두 손으로 아이의 머리 위에 값진 보물을 올려주는 모습 등으로 이해하려 한다

 익힐 습은 역시 위로부터 날개를 뜻하는 깃 우흰 백의 조합으로 보는데, ‘깃 우야 날개 짓을 익힌다는 것으로 금방 이해가 가지만 문제는 흰 백이다. 이를 스스로 자에서 한 획이 빠진 것으로 보거나, ‘날 일에 점이 하나 붙은 것으로 보거나, 또는 그대로 흰 백으로 보기도 한다. ‘스스로 자의 변형으로 보면 스스로 익힌다는 뜻이 되고, ‘날 일의 변형이라면 날 밝을 때 햇빛 아래서 땀 흘려 열심히 익힌다는 뜻이고, ‘흰 백그대로 본다면 원래 그 글자가 쌀 톨의 형상에서 왔으므로 갈고 갈아서 하얀 한 톨의 쌀알을 얻을 때까지 갖은 수고를 아끼지 않는 과정이 된다.

학습은 그래서 이런저런 뜻을 담아 노력하여 값진 것을 얻고 배우는 과정이다. 예수님께서는 내 멍에를 메고 나에게서 배워라”(마태 11,29) 하시면서 다 배우고 나면 스승처럼 될 것이다.”(루카 6,40) 하셨다. 그래서 우리의 학습은 머리, 마음, 손으로 익혀 내 몸에 붙이는 그런 공부이다.